조회 : 7,309 | 2018-05-04

주님께 외치다

<독서큐티 365 묵상>

나는 사람들을 섬기러 교회에 가지 않는다.
오직 하나님을 섬기기 위해 교회에 간다.
나는 종종 마음을 열고
영혼 깊은 곳에서 한숨을 쉬며 주님께 외친다.
"하나님, 오늘 밤입니까?
오늘 밤에 또 다시 저희에게 임재 해주시겠습니까?"

간절한 매달림, 토미 테니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우리의 교사 그리스도 독서큐티 2017.08.18
그리스도인들의 필수 요건 독서큐티 2017.08.17
다른 사람을 축복한다는 것은.. 독서큐티 2017.08.16
성령님이 온전히 차지하도록... 독서큐티 2017.08.15
어린아이와 같은 심령 독서큐티 2017.0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