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754 | 2014-03-05

우리 집에 홍수가 났어요!

무슨 일이지? 온 데 물이 넘쳐 흐르고 있잖아! 어떻게 된 거야?

홍수를 처음 목격한 사람은 16살이 된 아들 모란이었다. 모란은 원인을 찾기 위해 흥분한 채 몇 인치에 이르는 물 위를 걸어 나갔다. 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상상하며 얼어 붙은 채 쳐다만 보고 있었다. 먼저 떠오른 생각은 도둑이다. 훔칠만한 것을 찾지 못하자, 화가 나서 수도꼭지들을 모조리 틀어 놓았나? ‘얼마나 낭비인가? 온 이스라엘이 물 절약을 위해 애쓰고 있는데, 펑펑 버려지고 있다니’ 그 다음에는 아마도 새로운 물히터 연결 부분이 터진 것이라는 생각이 떠올랐다. 아니, 그것은 불가능하다; 부엌 바닥은 말라 있었기 때문이다.

내가 여전히 꼼짝 못하고 서 있을 때, 아들 모란이 새는 부분을 발견했다: 욕실에 있던 파이프가 망가진 것이었다. 물은 내가 사무실에 있었던 6시간 동안 내내 새고 있었음이 틀림없었다!

재빨리 나는 현실로 돌아왔다. 먼저 이웃들과 모샤브(시골 공동체)의 책임자에게 연락했다. 그 다음 이 소식을 남편에게 알렸다. “다 젖었어요! 카페트, 진열장 모두요! 물이 폭포처럼 계단으로 내려가 아이들 방으로 들어가고 있어요!” - “뭐라고!?” “조금 후에 배관공, 세탁 작업부, 이웃들이 도착했다.

모든 상황이 순식간에 수습되었다. 친구들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다행인가! 이 홍수가 처음에는 나를 낙담케 하고 화나게 만들었지만, 지금 나는 기쁨에 잠겨 있다. 이사야의 한 구절이 기억났다: “너희가 기쁨으로 구원의 우물들에서 물을 길으리로다”(12:3).

10년 전이었다면 아마도 나는 매우 다르게 반응했을 것이다. 하지만 나이가 들면서, 냉철하게 일들을 감당하는 것을 배운다. 가장 중요한 것은 감사하게도 우리 모두가 무사하다는 것이다.

내 주위에는 넘치는 선의로 도와주는 사람들이 있으며, 이 사실이 나를 행복하게 한다. 아들은 새는 곳을 틀어막았고, 청소부는 집 밖으로 물을 퍼냈다. 이웃들은 물이 배어 있는 무거운 카펫를 말릴 수 있도록 밖으로 가져다 주었다. 그리고 우리를 돕기 위해 단번에 달려온 배관공은 임금조차 받지 않았다. 5시간 후 남편이 도착했을 때, 위기상황은 종료되어 있었다. “너희가 기쁨으로 구원의 우물들에서 물을 길으리로다.”

Picture - 집 안에 넘친 물을 통해 깨달음을 얻다. (A domestic deluge)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구도시를 거닐며 BEHIND THE SCENES 2014.03.05
이란에서 울려 퍼지는 이스라엘 라디오 방송 BEHIND THE SCENES 2014.03.05
오스카 시상식에서 마주한 이스라엘과 이란 BEHIND THE SCENES 2014.03.05
요단강에서의 하나님의 현현 BEHIND THE SCENES 2014.03.05
역사적 지역 BEHIND THE SCENES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