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674 | 2014-03-05

기자가 지중해 위에서 낙하산으로 내려오다

당신이 모험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아마도 당신은 4,000m에서 자유 낙하 스릴의 느낌을 만끽하고 싶을 것이다! 만약 그렇다면, 파라다이브 스카이 센터가 당신에게 딱 맞는 장소이다. 이곳은 텔아비브와 하이파 사이 이스라엘 해안가 모샤브 하보님에 위치해 있다.

스카이다이버들이 센터의 멋진 그늘진 정원에 앉아, 점프에 관한 짧은 비디오 영상을 보며 설명하고 있다. 이후 두려움을 몰아 낸 사람들은 몇 가지 문서를 작성하고 숙련된 낙하전문가와 함께 하늘로 향한다.

예비 비행 준비는 타막으로 시작한다. 당신과 교관을 묶은 이 가죽 끈은 안전하다. 이후 당신은 점프해서 자유 낙하 동안 어떻게 팔을 사용하는지 그리고 땅에 닿았을 때 다리를 어떻게 해야 하는지 교육 받으며, 몇 가지 예행 연습을 한다.

이 모든 것들은 점프와 함께 비디오로 기록되어, 참가자들이 친구나 가족들과 경험을 나누고 다음 점프 때까지 TV를 통해 경험을 여러 번 체험하게 한다! 물론 낙천적인 사람들에게는 문자 그대로 ‘일생에 한 번 있는’ 경험이지만, 용감한 사람들은 (또한 재정적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이것에 빠지게 된다.

헬멧을 쓰고 비행기에 오르면, 10분 후에 당신은 4,400m의 고도에 다다르게 된다. 올라가는 동안 교관들은 점프하기 전, 중간, 그리고 이후에 어떻게 해야 하는지 여러 조언을 해준다.

갑자기 문이 열린다! 당신은 초초하게 앉아 있다가 머리를 약간 뒤로 젖혀 바나나처럼 자세를 잡은 뒤, 날기 시작한다!

경치는 정말 장관이다. 파란 바다는 세차게 파도 치고, 해변가에 하얀 거품을 일으킨다. 하이파는 선명히 보이고, 훨씬 남부에 위치한 텔아비브는 희미하게 보인다. 자유 낙하가 있은 지 약 1분 후에 낙하산이 펴지고, 땅을 향해 떠 날아다니며, 아래쪽으로 내려간다.

몇 분 후, 다리를 들었다가, 부드럽게 착륙한다. 다시 한번 땅 위에 서 있게 된 것이다. 얼마나 멋진 경험이었는가! 새처럼 날다니!

30분 뒤 착용 도구들을 벗고 나면, DVD로 점프 동영상을 받는다.

어른이나 어린이 모두 똑같이 점프를 했고, 아주 멋진 시간을 보냈다. 타막의 비공식 여론 조사에 따르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다시 올 것’이라고 말한다고 한다.

다음 번에 이스라엘을 방문 할 때에는 성지 순례와 더불어 하늘을 날아보시기를!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