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5,079 | 2017-08-06

축복의 샘

<독서큐티 365 묵상>

우리가 아무리 무가치해도
왕의 자녀로서 아버지와 교제하면서 살 수 있다고 생각하면,
아무 것도 아닌 존재인데도 주 예수님의 성품을 나타낼 수 있게 된다.
기도하는 시간이 하루 중 가장 즐거운 시간이 되고,
하나님의 계획을 이루시는 데 우리를 사용하시며,
주변 세상을 위한 축복의 샘이 되게 하실 것이다.
내 앞에 엎드려라, 앤드류 머레이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모든 영적 축복에 이르는 열쇠 독서큐티 2017.06.27
말씀은 하늘의 양식 독서큐티 2017.06.26
친구의 사랑을 바라는가? 독서큐티 2017.06.25
완전한 것으로.. 독서큐티 2017.06.24
온전한 용서, 사랑.. 독서큐티 2017.06.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