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917 | 2014-03-05

풍차

유대인 자선가 모세 몬테피오르가 1858년 풍차를 세우면서, 이곳은 곧 모두가 인정하는 예루살렘의 상징이 되었다. 이 건축물은 예루살렘 구도시 성밖에 지어진 최초의 유대인 지역인 미슈케놋 샤아나님 입구에 있다.

풍차는 팔레스타인 지역 유대인들의 자립을 돕기 위한 실용적인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당시 빵의 재료가 되는 밀가루를 만들 수 있는 풍차만큼 더 실용적인 것은 없었다. 하지만 한 가지 문제가 있었다. 바로 바람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이 풍차는 성지보다는 네덜란드의 기후에 훨씬 더 적합한 것이었다. 그래서 오랫동안 파손된 상태로 있었다.

하지만 이 옛날 풍차가 이제 새것처럼 개조되었다. 복원은 다양한 정부 부처 및 개인 자선을 통해 가능하게 되었지만, 대부분의 후원금은 이스라엘을 위한 네델란드 기독교 단체로부터 온 것이었다. 네덜란드 전문가들은 새로운 지붕과 날개 설치를 감독했고, 이 상징적 건축물이 정상적으로 작동하도록 관리했다.

2,000년 교회 역사와 유대인에 대한 기독교 핍박의 배경과 대조적으로, 베냐민 네탄야후 총리가 참석한 재봉헌식은 예언자적인 메시지를 보여 주는 것이었다. 이스라엘 지도자들은 이스라엘의 회복과 성경을 믿는 기독교인들 사이의 깊은 영적 유대를 인지하게 되었다.

“유대국가와 현대 시온주의는 기독교 시온주의 없이는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네탄야후는 말했다. “19세기 당시 유대국가 재탄생에 대한 많은 기독교인들의 지지가 현대 유대인의 시온주의를 가능하게 했습니다. 우리는 언제나 우리땅으로 돌아와 재건하려는 바램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것은 기독교 시온주의의 부활 덕분에19세기에 실현되었습니다… 또한 오늘날 네덜란드 친구들을 통해 이곳에서도 상징적으로 잘 보여지고 있습니다.”

Picture - 1948년 영국에 의해 파괴되다 .

봉헌식: 네탄야후는 기독교인의 지지 없이는 현대 이스라엘 건국이 불가능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세상의 주춧돌’을 흔들다 FOCUS ON JERUSALEM 2014.03.05
예루살렘 인구 구성과 유대인 다수 FOCUS ON JERUSALEM 2014.03.05
비비의 성경 공부 FOCUS ON JERUSALEM 2014.03.05
벤찌온 네탄야후에게 작별을 고함 FOCUS ON JERUSALEM 2014.03.05
이집트 최고 성직자가 예루살렘을 방문하다 FOCUS ON JERUSALEM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