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545 | 2014-03-05

길라드 샬릿과 론 아라드

자유를 얻은 병사 길라드 샬릿은 가자에서 5년 간의 하마스의 포로 상태에서 풀려난 후 헬리콥터를 타고 집으로 이송되었는데, 그 헬기를 조종한 조종사 또한 의미 있는 인물이었다: 그는 중령 R로써, 1986년 제 1차 레바논 전쟁 당시 레바논에서 격추당한 팬텀 전투기의 조종사 이샤이 아비람 소령의 아들이다.

그 격추와 관련된 이스라엘에서 가장 유명한 MIA (전투 중 행방 불명)는 론 아라드인데, 지금까지 행방 불명 상태이다.

아라드와 아비람은 둘 다 부상을 당했지만, 가까스로 파손된 전투기에서 탈출했다. 의식 불명에 있던 아라드는 시아파 아말 민병대에게 잡혔지만, 아비람은 극적으로 구출되어 안전하게 돌아올 수 있었다. 그는 군대 헬리콥터의 착륙 스키드를 끌어 안고, 매달려서 이스라엘로 돌아왔다.

Picture - MIA: 론 아라드는 25년 동안 행방 불명 상태이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