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916 | 2014-03-05

여러 위협 가운데서도 성장한 이스라엘

5773번째 유대 신년을 맞이한 이스라엘은 전체 인구가 7,933,200명으로 증가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인구의 75%인 5,978,600명이 유대인이고, 21%인 1,636,000명은 아랍인이며, 4%에 해당하는 318,000명은 ‘기타’ (비-아랍 기독교인들과 한 명의 유대인 조부모를 둔 비-유대인)로 조사되었다. 베두인족과 드루즈인은 아랍인 안에 포함되었다.

2011년 유대인 인구의 성장률은 1.8%, 아랍인의 성장률은 2.4%였다. 같은 해 166,296명의 신생아들이 태어났는데, 작년 보다 44명 더 많은 숫자였다. 유대인 어머니들은 한 명 당 평균 3.0명, 아랍 어머니들은 3.5명의 자녀를 두고 있다.

이스라엘에서 여성들의 수는 남성들보다 약간 더 많다; 여성 1,000명 당 남성의 비율은 978명이다. 유대인 남성과 여성은 늦은 나이에 결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29살 중 64%의 유대인 남성들과 46%의 유대인 여성들이 미혼 상태였다. 이 연령대의 모슬렘 수치는 훨씬 낮았다: 44%의 남성과 19%의 여성이 미혼이었다.

이스라엘 유대인 부부들 중 약 1/3이 이혼으로 결혼 생활을 마감하고 있다. 2010년에 47,855건의 혼인 신고가 접수되었는데, 유대인은 35,886건, 모슬렘은 10,220건이었다. 같은 해에 13,042건의 이혼 신고가 접수되었는데, 그 중 10,500건이 유대인이었고, 모슬렘의 경우는 1,660건이었다.

이스라엘 연령 구성은 서방 국가에 비해 젊은 편이다. 14세 이하가 28%인 반면 경제 협력개발기구 (OECD) 국가들의 비율은 18%이다; 이스라엘인 중 10%, OECD는 15%가 65세 이상이다.

지정학적으로 인구 대부분이 이스라엘의 중앙에 밀집해 있는데, 전체 주민의 40%를 차지하고 있으며, 49%의 유대인들이 이 지역에 거주하고 있다. 하지만 외곽 지역 거주도 꾸준히 나타나고 있는데, 17%가 갈릴리와 북부 지역에, 남부에는 14%가 살고 있다; 4%는 성경의 중심 무대인 유대와 사마리아 지역에서 거주하고 있다.

유대인 인구의 상당한 숫자인 3백만 명이 가장 큰 3대 도시인 텔아비브, 예루살렘, 하이파에 살고 있다. 아랍인 인구 중 60%가 북쪽에 거주하고 있는데, 그 중 15%가 하이파에, 나머지는 갈릴리에 살고 있다. 지난 15년 동안 이스라엘 정부는 특별한 장려책을 통해 유대인들을 북쪽으로 이주시키려고 노력했지만, 별 소득이 없었다. 예루살렘은 약 19%의 아랍인들의 고향이며, 나머지 사람들은 남부에 살고 있다.

이스라엘의 작은 영토 때문에 인구 밀도는 계속 높아지고 있다; 2011년에는 평방 킬로미터 당 347명, 2000년에는 288명이었다. 이스라엘과 똑같은 크기인 슬로베니아는 평방 킬로미터 당 102명, 벨기에는 364명으로 나타났다.

이스라엘에서 가장 인구 밀도가 높은 지역은 텔아비브 인근이다: 극보수 유대정통주의 지역인 브네이 브락은 평방 킬로미터당 22,145명으로 최고치를 기록했고, 다음은 기바타임으로 17,000명, 그 다음은 밧 얌이 15,500명을 기록했다. 텔아비브 자체의 인구 밀도는 7,522명이며, 예루살렘은 6,446명으로 나타났다.

이스라엘에서 4백만 명이 넘는 대다수의 유대인들이 이스라엘에서 태어난 사브라이다. 2백 2십만 명은 러시아, 유럽, 미국 출신들이다; 14%는 아프리카 태생의 아버지를 두고 있으며, 아시아 출신은 11%이다.

2011년 16,900명의 유대인들이 이스라엘로 이민을 왔는데, 대부분이 러시아, 에티오피아, 미국, 우크라이나, 프랑스 출신이다. 64년 전 현대 이스라엘 건국 이후, 전쟁과 테러 공격 등 여러 위협에 직면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유대인 인구는 6십만 명에서 6백만 명으로 증가했다. 아랍인 인구 또한 이 기간 동안 정확히 유대인과 같은 수치인10배가 증가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