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227 | 2014-03-05

군복무 중인 노인?

“A”는 72세의 노인이지만, 이스라엘 군대(IDF)에서 복무하고 있다.

그는 소총 사격장 교관인 동시에, 정기적으로 로타르 대테러 부대의 특별 임무에 참가하고 있다. 이 특별 부대는 예비역 장교들로만 구성되어 있으며, 남부 항구도시 에엘랏에 있다.

A가 스위스 군대에서 복무를 마친 후 여행자로 에일랏에 처음 도착한 이후 50년이 지났다. 그는 이곳을 결코 떠나지 않았고, 이스라엘 여성과 결혼해 두 딸을 두었다.

지난해 8월, A는 이집트의 시내 반도에서 이스라엘에 침입한 후 사막의 도로에서 차량들을 공격해 8명의 이스라엘 사람들을 사살한 팔레스타인 테러범들을 차단하는 작전에 참가했었다. 그는 현장에 최초로 도착한 사람 중 한 명이었고, 즉시 기술력을 전투에서 발휘했다.

“나는 이 부대에서 가장 나이가 많습니다”라고 A는 밝혔다. “40년 전에 합류해 그 이후로 계속 활약해 왔죠.”

그는 로타르와 경찰 구조대에서 활약하고 있을뿐만 아니라, 군입대를 준비하는 학생들을 위한 고등학교 프로그램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Picture - 대테러 부대: 이 부대 출신의 예비역들은 사업가와 하이테크 기술자 등 다양한 연령과 출신 배경을 가지고 있다. (Counter-Terrorism unit)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