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295 | 2014-03-05

불굴의 의지로 IAF 조종사가 되다

25세의 중위 L은 이스라엘 공군 전투 훈련 과정을 마친 ‘최 연장자’이다. 그는 조종사가 되겠다는 인생의 목표를 마침내 이루었지만, 그것은 멀고도 험난한 과정이었다.

L의 아버지는 상이군인 용사였는데, L이 15세 때 갑작스럽게 돌아가셨다. 2004년, 예루살렘에서 고등학교 3학년에 재학 중이던 그가 타고 있던 버스가 팔레스타인 자살 폭파범의 테러를 당해 그는 부상을 입고 말았다.

이 일로 그는 더욱 IDF에서 복무하기로 결심했고, 다음해에 입대했다. 특수 비밀 부대에 배정받은 L은 장교 훈련을 완수했고, 후에 교관으로 복무했다. 그는 테러 공격으로 청력을 손상 당했지만, 언젠가는 조종사가 되겠다는 꿈을 결코 포기하지 않았다. 하지만 청력 손실과 더불어 복합된 다른 장애들은 그 꿈을 불가능하게 만드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몇 년 후 L의 건강은 조종 훈련 자격을 얻을 수 있을 정도로 좋아졌다. 그의 청력 손상도 점차 극복되었다. L은 군대의 관료주의와 싸워야 했지만, 적기에 좋은 사람을 만나 마침내 조종사 훈련을 위해 이스라엘 공군 아카데미 입학 허가를 받게 되었다.

3년 간의 과정은 혹독했고, L은 몇 번을 포기하려 했었다; 하지만 그는 인내했고, 실력이 향상됨에 따라 결심을 굳게 할 수 있었다. 오늘날 그는 국토방위의 중요한 역할을 하는 비행 중대에 있다.

“너무 행복합니다”라고 L은 말했다. “ 저는 하늘과 저희 중대만 생각합니다. 불굴의 의지가 이런 결과를 낳았다는 것을 압니다. 쉽지 않았지만, 가치 있는 과정이었습니다.”

Picture - 무한한 가능성 (The sky is the limit)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