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5,602 | 2008-08-28

사람들은 다 속여도 하나님은 속일 수 없다!

◈ 우리가 과연 하나님을 사랑하기 때문에 충성하는 것인지 아니면 다른 동기를 가지고 충성하는 것인지 언뜻 보기에는 잘 구별하기 어렵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분명히 구별하신다.
충성의 대가를 바라거나 자신에게 돌아올 유익을 구하는 충성은 하나님께서 인정하지 않으신다.

◈ 어느 선교사 사모님이 밝은 빛 가운데 항아리가 놓여 있는 것을 보았다.
그 항아리가 무엇을 상징하는지 궁금해진 그가 주님께 질문하자 주님이 답을 주셨다.

“그 항아리 안에는 네가 평생 동안 나를 위해 불렀던 찬양이 담겨 있단다.”

이 사모님은 성악을 전공한 분이다.
그래서 어려서부터 교회에 다니며 수많은 특송과 찬양대 찬양을 해왔다.

독창한 적도 매우 많았다.
그렇기에 그 항아리에 찬양이 가득 담겨 있으리라 자신했다.

그런데 막상 그 안을 들여다보니 겨우 바닥을 채운 정도의 적은 물이 들어 있었다.
사모는 놀라 하나님께 다시 물었다.

“어머, 이것이 정말 내가 부른 찬양 전부가 맞나요?
혹시 잘못된 건 아닌가요? 그동안 내가 부른 찬양이 얼만데….”

주님이 말씀하셨다.
“항아리에는 네가 오직 나만을 위해 부른 것만 담았단다.”

◈ 하나님은 섞인 영광을 받지 않으신다.
때로는 주님께 영광을 돌리는 순간에 나도 영광 받기를 바랄 때가 있다.

하지만 내 것과 주님 것이 섞여 있다면 그것은 주님이 받으실 수 없다.
지극히 거룩한 분께 합당한 영광과 인간이 받을 수 있는 영광은 뒤섞일 수 없다.

사역을 통해 주어지는 성취감이나 칭찬은 달콤하지만 여기에 중독되면 우리의 영혼은 메마르게 된다.

자칫 하나님의 영광을 가로채버리거나 아버지의 무조건적인 사랑을 구하지 않게 되기 때문이다.

◈ 내가 받은 사명을 이루려고 노력하는 가운데 그것으로 주님의 영광을 추구하는지 내 영광을 추구하는지 알 수 있는 순간이 있다.
내가 그 일이 망했다고 느낄 때이다.

자신이 실패하고 또 인정받지 못했다고 느끼면 어떻게 반응하는가?
그 순간 하나님이 원망스럽고 서운하다면 하나님이 아닌 자신을 위해 그 일을 했을 가능성이 높다.

실패에 직면하는 반응을 보면 내가 정말 무엇을 위해 사명을 추구해왔는지 분명히 알게 된다.

우리가 신앙생활 하는 목적을 자아실현에 두는 경우가 있다.
내 가치를 증진시키고 내 행복을 확대하기 위한 수단으로 신앙생활 하는 것이다.

이것은 복음의 삶과 관계가 없다.

내가 죽고 주님이 사시는 삶, 성공이 아닌 주님의 거룩과 영광을 목표로 사는 삶이 아니라면 우리의 삶은 복음의 삶과 매우 다른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이다.

내가 하는 일을 통해서 내 존재 가치를 인정받으려고 했다면 이 시간 그것을 내려놓으라.

영원하신 아버지의 사랑을 신뢰하면서… 우리의 고백은 오직 한 가지뿐이다.
“하나님, 저는 주님 한 분만으로 만족하겠습니다.”

- 이용규, 더 내려놓음

† 말씀
너희 중에 뉘게 밭을 갈거나 양을 치거나 하는 종이 있어 밭에서 돌아 오면 저더러 곧 와 앉아서 먹으라 할 자가 있느냐 도리어 저더러 내 먹을 것을 예비하고 띠를 띠고 나의 먹고 마시는 동안에 수종들고 너는 그 후에 먹고 마시라 하지 않겠느냐 명한대로 하였다고 종에게 사례하겠느냐 이와 같이 너희도 명령 받은 것을 다 행한 후에 이르기를 우리는 무익한 종이라 우리의 하여야 할 일을 한것 뿐이라 할찌니라 -누가복음 17:7~10

사람이 마땅히 우리를 그리스도의 일군이요 하나님의 비밀을 맡은 자로 여길찌어다 그리고 맡은 자들에게 구할 것은 충성이니라 -고린도전서 4:1~2

그는 흥하여야 하겠고 나는 쇠하여야 하리라 하니라 -요한복음 3:30

나의 간절한 기대와 소망을 따라 아무 일에든지 부끄럽지 아니하고 오직 전과 같이 이제도 온전히 담대하여 살든지 죽든지 내 몸에서 그리스도가 존귀히 되게 하려 하나니 -빌립보서 1:20


† 나도 모르는 사이에 하나님의 영광을 가로채고 있었던 것을 회개하기 원합니다.
그리고 내가 무엇을 위해 충성하고 있는지 하나님 앞에서 솔직히 점검해보고, 온전히 내가 죽고 주님이 사시는 삶, 성공이 아닌 주님의 거룩과 영광을 목표로 하는 삶을 살기로 결단하기 원합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