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2,866 | 2008-09-04

당신은 하나님이 쓰시기에 편리한 사람인가?

◈ 하나님께 쓰임 받는다는 것은 너무나 기쁜 일이다.
그런데 대부분의 경우 하나님이 우리를 쓰실 수 없을 때가 많다.

그 이유가 무엇일까?
내가 하나님께 쓰임 받기를 원하는데, 하나님께서도 나를 쓰시고자 하는데, 그런 우리가 쓰임 받지 못하는 이유는 하나님의 방식이 아닌 내 방식대로 쓰셔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즉, 내가 원하는 방식으로 나를 사용하시기 원한다는 것이다.
달리 말하면 우리에게는 하나님 앞에서도 결코 양보하지 않는 부분이 있다는 것이다.

하나님은 날마다 새로움 가운데 우리를 만나주시고 더 깊은 관계 속으로 들어가기를 원하시는 분이다.

그러나 우리는 “성령님, 도와주십시오!”라고 기도해놓고도, 막상 성령님이 오셔서 성령님께서 나를 들어 쓰셔서 일하시도록 하기보다는 ‘좀 가만히 계세요, 저에게는 제게 편한 방식이 있어요’ 하고 성령님의 역사를 제한한다.

내 방식이 먼저 튀어나오는 것이다.

◈ 나에게 익숙한 말씀, 잘 알고 있는 프로그램과 이미 경험해서 성공해본 방법론이 먼저 나오는 것이다.
나도 내가 영적으로 곤고해졌을 때 교회를 이끌어가면서 방법론을 먼저 찾는 것을 보게 된다.

문제를 가지고 하나님께 나아가기보다는‘뭐 새로운 방법이 없을까? 무슨 새로운 훈련 과정이 없을까?’ 하면서 다른 방법들을 찾게 되는 것이다.

때로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상식을 깨기 원하신다.
우리의 믿음이 그 상식을 넘어서기를 원하신다.

성경의 기적들은 하나같이 다 그렇게 해서 우리에게 부어진 것이다.
자신의 약점과 부족한 부분을 하나님께 맡겨라.
미래의 계획, 꿈꾸고 있는 비전까지 모두 하나님께 맡겨드려라.

◈ 자신의 생각과 하나님의 뜻을 정확히 구분하라.
자기 생각을 하나님의 뜻과 섞는 그 순간 하나님의 음성은 희미해지기 시작한다.

하나님의 인도로부터 어느새 멀어지게 된다.
그때마다 내 계획이나 경험에 의지했던 것을 내려놓아야 한다.

내가 은혜 받았던 때의 삶의 방식을 고집하는 것, ‘하나님은 원래 이렇게 역사하시는 분이야!’라는 고정관념만 고집하는 자신의 틀이 깨져야 한다.

우리의 것이 완전히 부서지지 않으면 하나님의 것을 덧입을 수 없기 때문이다.

◈ 하나님이 왜 당신을 통해서 일하실 수 없는지 아는가?

당신이 너무 크기 때문이다.
당신의 자아가 너무 커서 하나님이 들어가실 자리가 없다.

그러므로 당신이 갖고 있는 틀, 당신이 고집하는 방식, 당신의 계획을 깨버려라.
그리고 주님의 것으로 채우라.

이것이 “너의 길을 여호와께 맡기라”(시 37:5)라는 말씀의 핵심이다.

하나님은 굉장히 창의적인 분이시다.
각각의 사람들의 필요에 따라 하나님의 가장 기발한 방법으로 우리를 돕기를 원하신다.

그러기 위해서 우리가 먼저 해야 할 일이 있는데 그것은 하나님께 내려놓고 온전히 맡겨야 한다는 것이다.
- 이용규, 더 내려놓음

† 말씀
여호와의 말씀에 내 생각은 너희 생각과 다르며 내 길은 너희 길과 달라서 하늘이 땅보다 높음 같이 내 길은 너희 길보다 높으며 내 생각은 너희 생각보다 높으니라 -이사야 55:8,9

너는 마음을 다하여 여호와를 의뢰하고 네 명철을 의지하지 말라 너는 범사에 그를 인정하라 그리하면 네 길을 지도하시리라 스스로 지혜롭게 여기지 말찌어다 여호와를 경외하며 악을 떠날찌어다 -잠언 3:5~8

†하나님께 나를 써달라고 하면서, 내가 원하는 방식대로 내가 바라는 모습대로 써주시기를 고집하고 있지 않나요?
내가 수용할 수 있는 나의 극히 작은부분만을 내려놓는 것이 아니라, 나의 전부를 하나님께 내려놓고 오직 하나님만 의지하며 하나님의 것으로 채우기를 소원합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당신 마음의 왕좌에는 누가 앉아있는가? 오늘의 테마 2008.09.03
어느 누구도 무시하고, 판단하지 마라! 오늘의 테마 2008.09.02
복음의 핵심중에 핵심을 아십니까? 오늘의 테마 2008.09.01
왜, 내가 먼저 용서해야하나요? 오늘의 테마 2008.08.31
응답을 얻으려면...! 오늘의 테마 2008.08.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