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4,817 | 2008-11-18

지금 죽더라도, 천국에 갈 자신이 있는가?

◈ 우리가 이 세상에서 바랄 것은 무엇인가?
우리가 세상에서 바랄 것이 과연 있는가?

하나님께서 우리를 잠시 세상에 보내신 데는 이유가 있다.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서이다.

어른이 된 이후의 삶이 어린 시절에 달려 있고, 보상이 노동에 달려 있으며, 운동선수의 상과 군인의 훈장이 경기와 전투의 결과에 달려 있고, 상인의 소득이 그의 수고에 달려 있듯이, 세상에서의 삶이 천국행을 결정짓는다.

영원한 소유는 하늘에 있지만 준비는 세상에서 이루어진다.

장래의 보상과 징벌을 확신하고, 세상을 떠났을 때 심판을 받는다는 사실을 믿는다면, 세상의 헛된 영광을 경멸하고 굳센 각오로 거룩하고 충만하고 영광스러운 삶을 부지런히 추구해야 마땅하지 않겠는가?

자신의 영혼이 곧 영원한 세상을 향해 떠나게 되리라는 사실을 믿는 사람이 어떻게 대다수 사람들처럼 영원의 문 앞에서 사소하고 헛된 일을 일삼을 수 있단 말인가?

◈ 그리스도께서는 장차 세상에서 행한 일들을 심판하실 것이다.
세상에서 준비를 잘한 사람은 “잘하였도다 착하고 충성된 종아, 네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하라”라는 판결을 듣게 될 것이다.

의로우신 재판장이 내려주시는 의의 면류관을 받으려면, 먼저 선한 싸움을 싸우고 달려갈 길을 마쳐야 한다(딤후 4:7).

구원을 위한 우리의 행위 역시 모두 세상에서 이루어진다.

그리스도가 구원 사역을 통해 하나님의 공의를 만족시키시고, 친히 대속물이 되셔서 우리의 구원을 위한 값을 지불하신 곳도 이 세상이다.
이제 우리도 세상에서 우리의 역할을 다해야 한다.

◈ 우리가 세상에서 해야 할 일은 매우 어렵고 중대하다.

우리는 죄의 권세에서 해방되어 거듭나야 할 뿐 아니라, 믿음으로 죄 사함과 의롭다 하심을 받고, 그리스도와 연합하며 성령으로 새롭게 되어 그분의 형상을 닮아가고, 세상과 육신과 마귀의 유혹을 극복하며 하나님과 이웃에 대한 선한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

또한, 우리는 세상에서 단지 구원을 확보하는 일보다 더 큰 일을 행할 수 있다.
주님은 우리 모두에게 달란트를 주어 자신을 섬기게 하셨다.

우리는 각자 처한 곳에서 최선을 다하며, 주님의 진리와 은혜를 전파하고, 교회의 덕을 세우며 주님의 뜻에 이바지하고, 교회에 속한 성도로서 가능한 한 많은 사람이 구원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

◈ 오, 주님!
주님의 은혜를 사모하며 새로운 변화를 갈망하던 영혼의 열망을 저버려 성령을 근심하게 해드렸던 저를 벌하지 마옵소서.

세상에 관심을 기울이지 않고 헛된 것을 멀리하게 하소서.
다른 무엇보다도 영생을 생각하고 밤낮으로 하늘의 빛을 구하게 하소서.

영광스러운 나라에 들어가야 할 순간에 승리하는 믿음과 소망과 기쁨이 흘러넘쳐야 마땅하지 않을는지요.
의심과 두려움을 안고 이 비참한 세상을 떠나지 않게 도와주소서.

- 리처드 백스터, 천국을 준비했는가

† 말씀
이르시되 내가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하나님의 나라를 위하여 집이나 아내나 형제나 부모나 자녀를 버린 자는 금세에 있어 여러 배를 받고 내세에 영생을 받지 못할 자가 없느니라 하시니라 -눅 18:29~30

내가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제 후로는 나를 위하여 의의 면류관이 예비되었으므로 주 곧 의로우신 재판장이 그 날에 내게 주실 것이니 내게만 아니라 주의 나타나심을 사모하는 모든 자에게니라 -딤후 4: 7~8

예수께서 이르시되 손에 쟁기를 잡고 뒤를 돌아보는 자는 하나님의 나라에 합당치 아니하니라 하시니라 -눅 9:62

군사로 다니는 자는 자기 생활에 얽매이는 자가 하나도 없나니 이는 군사로 모집한 자를 기쁘게 하려 함이라 경기하는 자가 법대로 경기하지 아니하면 면류관을 얻지 못할 것이며 수고하는 농부가 곡식을 먼저 받는 것이 마땅하니라 -딤후 2:4~6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