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705 | 2014-03-05

이스라엘 사람이 베니스 영화제에서 수상하다

22살의 이스라엘 여배우 하다스 야론이 올해 베니스 영화제에서 이스라엘의 극보수- 유대정통파 공동체에 대해 다룬 로 최고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극보수 유대정통파 여성인 라마 부르슈테인이 집필, 감독한 이 영화는 속세와 단절한 종교적인 공동체의 가족에서 보여지는 친밀함을 묘사하고 있다.

는 손자가 해외로 이주하는 것을 막으려는 여주인공의 어머니의 요구를 만족시키기 위해 죽은 자매의 남편과 결혼을 해야할지 말지를 결정해야 하는 어린 소녀의 이야기이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