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3,742 | 2009-07-16

주님은 심부름센터 직원이 아니다!

오늘날 기독교에는 “그리스도를 주권자와 주인님으로 인정하지 않아도 되고, 그리스도께 순종하지 않아도 된다. 단지 어려울 때만 주님(주인님)을 구주(구출자)로 이용해라!”라는 ‘황당한 교리’가 만연해 있다.

성경은 이런 잘못된 구원관을 가르치지 않는다. 그리스도는 주인님이시며, 주인님으로서 우리를 구원하신다. 구주(구출자)와 그리스도와 대제사장과 지혜와 의와 성화와 구속의 모든 직무가 그리스도의 것이다. 주님이 이 모든 것이시며, 이 모든 것이 그리스도 안에 구현되어 있다.

예수 그리스도께 나아가 “나는 주님의 이것은 취하지만 저것은 취하지 않겠습니다”라고 말하는 영악한 짓은 허락되지 않는다. 집에 들여놓을 가구를 구입할 때 “나는 이 식탁은 원하지만 저 의자는 원하지 않습니다”라고 말하듯이 주님을 대하는가? 그렇다면 당신은 결코 주께 나아갈 수 없다. 자기 입맛대로 고르는 것은 허락되지 않는다!

진정한 구원은 창조주와 피조물의 관계가 회복되는 데 있다.

오늘날 우리는 죄인의 상태 즉, 죄인의 불행, 죄인의 슬픔, 죄인의 무거운 짐, 이런 것들에 너무 초점을 맞추어 이야기하는 경향이 있다. 우리는 죄인의 이런 상태를 너무 강조하다가 정작 죄인이 정당한 권위에 도전한 반역자라는 중요한 사실을 망각한다.

물론 죄인은 마음이 괴롭고 무거운 짐을 지고 살 것이다. 성경은 죄인의 이런 고통에 대해 지적한다. 하지만 이런 것들은 죄인이 하나님의 법을 어긴 반역자요, 하나님의 심판을 피해 다니는 도망자라는 사실에 비하면 부차적인 것이다.

정당한 권위에 대한 도전! 이것이 바로 죄의 본질이다. 죄인은 “나의 주인은 나다. 내가 원하지 않기 때문에 나는 누구에게도 충성하지 않는다”라고 말한다.

그러나 감사하게도, 구원은 죄인의 이런 잘못된 태도를 고쳐 하나님과 죄인 사이의 관계를 바로잡는다. 그리하여 하나님께 돌아온 죄인의 입에서 제일 처음 나오는 고백이 “아버지여 내가 하늘과 아버지께 죄를 얻었사오니 지금부터는 아버지의 아들이라 일컬음을 감당치 못하겠나이다 나를 품꾼의 하나로 보소서”(눅 15:18,19)라는 탕자의 고백과 같을 수밖에 없다.

당신은 정말 회심했는가? 진지한 태도 없이 가벼운 발걸음으로 그리스도께 나아가 “주 예수님! 저는 주님이 구주(구출자)이신 것을 압니다. 저는 주님을 믿어서 구원을 얻고 돌아가려고 합니다.

주님의 주권, 주께 대한 충성과 순종 같은 문제들에 대해서는 차차 생각해보겠습니다”라고 말씀드리는 것이 당신에게 허락될까? 결코 그렇지 않다! 그리스도께서는 그리스도의 명령을 따르지 않는 자를 구원하실 수 없다.

우리는 ‘반쪽 그리스도’를 믿을 수 없다. 우리는 ‘완전한 그리스도’를 믿어야 한다. 예수님은 기름부음을 받은 주(주인님)와 구주(구출자)이시요, 만왕의 왕이요, 만주의 주이시다.

당신이 구원을 위해 그리스도께 부르짖은 순간부터 줄곧 당신은 그리스도께 순종해야 하는 의무를 지고 있다. 만일 당신이 그리스도께 순종하지 않고 있다면 정말 회심했는지를 자문해보라!

오늘날 많은 그리스도인들의 행위를 볼 때, 나는 ‘저들이 정말 회심했는가?’라는 의심이 생긴다. 이런 현상이 일어나는 일차적 원인은 잘못된 교훈 때문이다.

사람들이 믿고 있는 잘못된 교훈에 따르면, 주 예수님은 병원이시며 곤경에 빠진 불쌍한 죄인들을 고쳐주시는 총책임자이시다. 사람들은 “주님, 제가 제 뜻대로 살도록 저를 고쳐주소서!”라고 기도한다. 이것은 아주 잘못된 것이다. 이것은 자신을 속이는 짓이다.

면류관을 쓰고 높이 앉아 계신 우리 주 예수님을 바라보자! 예수님은 구원받은 모든 사람에게 온전한 순종을 요구할 수 있는 완전한 권리를 갖고 계신다.

네 주인은 누구인가A. W. 토저 | 규장


네가 만일 네 입으로 예수를 주로 시인하며 또 하나님께서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신 것을 네 마음에 믿으면 구원을 받으리라
- 로마서 10장9절

그러므로 나의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가 나 있을 때뿐 아니라 더욱 지금 나 없을 때에도 항상 복종하여 두렵고 떨림으로 너희 구원을 이루라
- 빌립보서 2장12절


하나님, 예수님을 어려울 때만 찾는 구원자로만 믿었지 내 인생의 주인님으로 모시고 복종하지 않았던 저의 죄를 용서해주소서. 주인님께 빼앗은 내 인생의 왕좌를 다시 돌려드립니다. 제가 주님 뜻대로 살도록 저를 고쳐주소서.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