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780 | 2014-03-05

독일 초상화에서 발견된 토라 양피지

폴란드의 크라코우에 위치한 유대인 박물관에는 매우 독특한 토라 양피지 사본이 전시되어 있다. 독일의 튀빙겐 대학 도시에 살던 기독교 부부가 이 양피지를 발견한 후 독일의 슈투트가르트 주립 박물관에게 기증했고, 이후 이것은 유대인 박물관에 대여 되었다. 이 부부는 나이가 지긋한 독신 남성에게서 아파트를 구입한 후, 이 두루마리를 발견했다. 그 남성은 이사할 당시 사망했고, 그가 남긴 소유물은 이 부부에게 넘겨졌다.

그 소유물 중에는 유화 두 점이 있었는데, 하나는 나치 제복의 군인을, 다른 하나는 그의 부인을 그린 그림이었다. 유심히 관찰하던 중 이 초상화들이 토라의 양피지 뒤에 그려져 있는 것을 발견하게 되었다. 토라 본문은 출34:9-35과 37:13-39:6의 네 개 구절들이 분명히 적혀 있었다.

이 그림들은 이전 거주자의 부모님의 것이었다: 아버지는 1942년 겨울 동부 전선에서 복무해 훈장을 받은 나치 장교였다. 이 양피지는 분명 회당에서 약탈된 것으로 보인다. 이 전시회는 홀로코스트 존재의 입증과 나치의 조롱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Tidbits IN BRIEF 2014.03.05
네탄야후의 오랜 친구 IN BRIEF 2014.03.05
필리핀 노동자들이 이스라엘을 돕다 IN BRIEF 2014.03.05
엘- 알은 아름답습니다 IN BRIEF 2014.03.05
신기록을 수립한 관광업 IN BRIEF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