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4,197 | 2010-01-28

열네 살 된 그의 아들을 때리기 시작했다

플로레스쿠 목사는 어린 아들이 공산주의자들에게 구타당하는 것을 더 이상 지켜볼 수가 없었다. 그의 육신도 모진 구타와 고문으로 이미 만신창이가 되어 있었지만, 루마니아 경찰이 그의 감방에 굶주린 쥐들을 집어넣은 터라 쥐들의 공격을 당할까봐 벌써 보름째 잠을 이루지 못하고 있었다.

루마니아 경찰은 플로레스쿠 목사에게서 지하교회 교인들의 명단을 입수하여 예수도당들을 일망타진할 수 있기를 바랐다. 그러나 플로레스쿠 목사를 더 이상 구타하고 고문해봤자 소용이 없다는 것을 알고서 열네 살밖에 되지 않은 그의 아들 알렉산더를 잡아다 때리기 시작한 것이다.

공산주의자들은 가련한 아버지가 보는 앞에서 그 아들을 무자비하게 짓밟았고, 지하교회 교인들이 있는 곳을 불지 않으면 소년을 때려죽이겠다고 위협했다. 결국 플로레스쿠 목사는 거의 반미치광이가 되어 공산주의자들에게 아이를 때리는 것을 이제 그만하라고 소리쳤다.

그러고는 아들을 부르며 말했다. “아들아, 저들이 원하는 것을 주어야겠구나. 네가 구타당하는 것을 더 이상 볼 수가 없어!”

알렉산더의 얼굴은 검푸른 멍으로 퉁퉁 부어 있었고 코와 입에서는 계속해서 피가 솟구치고 있었다. 그런 아이가 제 아버지의 눈동자를 응시하며 말했다. “아버지! 그리스도의 배신자를 아버지로 두는 수치를 제게 안겨주지 마세요! 마음을 강하게 다잡으세요! 저들이 저를 죽이면 이 입술로 예수님을 부르며 죽을 것입니다!”

공산주의자들은 소년의 용기에 격노했다. 분을 참지 못한 그들은 그 아비가 보는 앞에서 소년을 때려죽였다. 열네 살 소년 알렉산더는 자신의 믿음을 지켰을 뿐 아니라, 자기 아버지가 믿음을 지킬 수 있도록 도왔다.

이 세상에는 과연 정의가 없단 말인가? 우리는 순결한 사람들이 끔찍한 일을 당하는 것에 대해 읽을 때 경악할 수밖에 없다.

우리는 악을 행하는 자들이 순결한 그리스도인들을 잔혹하게 고문했다는 소식을 들을 때 믿음의 기가 꺾이기도 하고, 하나님의 자비의 위안을 갈구하지만 응답이 지체되는 것처럼 느껴질 때에는 낙담하기도 한다.

“이 세상에는 정의가 없는 것인가?”이런 우리의 외침에 성경은 두 가지 원칙을 가르친다. 그것은 ‘있지만, 아직 아니다!’이다. 세상에 정의가 있다고 말하는 까닭은 악을 행하는 자들 가운데 지금 이 땅에서 정의의 심판을 받는 이들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궁극적인 정의를 세우실 하나님의 권능의 손은 아직 이 땅에 임하지 않았다. 그것은 마지막 때를 위해 예비되어 있다. 기다리다가 낙심하지 말라! 아무도 그분을 저지할 수 없다!

주를 위해 죽다VOM(순교자의 소리) | 규장


또 약속하신 이는 미쁘시니 우리가 믿는 도리의 소망을 움직이지 말며 굳게 잡고 서로 돌아보아 사랑과 선행을 격려하며
- 히브리서 10장23,24절

그는 쇠하지 아니하며 낙담하지 아니하고 세상에 정의를 세우기에 이르리니
- 이사야 42장4절

다섯째 인을 떼실 때에 내가 보니 하나님의 말씀과 그들이 가진 증거로 말미암아 죽임을 당한 영혼들이 제단 아래에 있어 큰 소리로 불러 이르되 거룩하고 참되신 대주재여 땅에 거하는 자들을 심판하여 우리 피를 갚아 주지 아니하시기를 어느 때까지 하시려 하나이까 하니 각각 그들에게 흰 두루마기를 주시며 이르시되 아직 잠시 동안 쉬되 그들의 동무 종들과 형제들도 자기처럼 죽임을 당하여 그 수가 차기까지 하라 하시더라
- 요한계시록 6장9~11절


하나님, 하나님께서 이 땅에 궁극적인 정의를 세우실 그 날이 어서 속히 오기를 소원합니다. 아버지의 완전한 정의가 이르기까지 이 땅에서 주의 이름으로 박해 받는 이들을 기억하여 주시고 그들에게 주님의 크신 은혜와 능력을 덧입혀 주셔서 그 험난하고 힘든 상황을 넉넉히 이겨내게 해주소서.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