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3,241 | 2010-03-10

“하나님의 뜻이라면” 하겠습니다!

성경본문:행18:12-23영상:40분30초 / 116MB
오늘 본문은 평범해 보이지만, 하나님의 인도를 받는 사도 바울의 모습이 너무나 강하게 드러나 있는 감동적인 본문입니다.

| 주님의 인도하심을 간절히 원하라

여러분, 하나님이 인도하시는 길을 따라가는 것이 복된 길입니다. 그러면 우리가 어떻게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받을 수 있습니까? 진정으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원하면 됩니다.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갈망하는 자는 누구나 하나님의 인도를 받을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한 사람도 결코 외면하지 않으십니다.
문제는 여러분이 정말 하나님의 인도를 원하느냐 하는 것입니다.

바울은 고린도에서 떠나 외항 겐그레아에서 서원이 있어 머리를 깎고는 에베소로 갔습니다. 유대인들이 서원을 하나님께 드릴 때 하던 일입니다.

사도 바울이 하나님께 어떤 서원을 했는지는 본문에 정확히 나와 있지 않습니다. 그렇지만 사도 바울의 마음에 무언가 간절한 갈망이 있었던 것은 알 수가 있습니다. 그리고 바울이 제1차 전도여행 초기에는 사울에서 바울로 이름을 바꾸었습니다.

사람이 왜 이름을 바꿉니까? 큰 결심을 했다는 것입니다. 도대체 무엇 때문에 사도 바울은 그랬을까요? 전도 여행을 가보면 그 심정을 이해하게 됩니다. 저는 분명히 그렇게 믿어집니다.

“하나님, 제 길을 인도해 주십시오. 하나님이 한 순간이라도 내 길을 인도해 주시지 않으면 저는 절망입니다.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주님이 저를 인도하신다면 저는 편안합니다.
하나님, 저를 떠나지 않으시고 언제나 제 길을 지켜주시고 주님이 인도해 주세요.”
이런 간절한 갈망이 사도 바울로 하여금 이름도 바꾸고 머리도 깎게 만들었을 것이라고 믿습니다.

우리도 매사에 선교사라는 심정으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간절히 구하면 반드시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얻게 됩니다.

| 만일 하나님의 뜻이라면...

사도 바울이 에베소에서 가아사랴로 가려할 때, 에베소 사람들은 바울이 더 머물기를 요청해 왔습니다. 에베소 사람들이 바울이 전해주는 복음을 듣고 너무너무 좋아 그 말씀을 더 듣고 싶어서 “가지 마시고 여기 더 계시면서 우리에게 말씀을 계속 전해 주십시오.”

그 때 바울은 에베소 사람들의 요청을 거절하면서 '만일 하나님의 뜻이라면 너희에게 돌아오리라'고 했습니다. 우리는 '만일 하나님의 뜻이라면'하는 말씀에 주목해야 합니다. 이것이 사도 바울의 한결같은 태도였습니다.

사도 바울은 자신의 생각, 자신이 좋고 싫은 것, 자신의 감정, 자신의 계획을 이미 십자가에 못 박았습니다. 사도 바울에게는 오직 하나님의 뜻 그것 하나 밖에 없었습니다.

에베소 사람들이 그처럼 간절히 붙잡으면 “그래 있어주자.” 할만도 한데 그는 떠났습니다. 그는 자신이 더 있고 싶다고 있어 본 적이 없고, 자신이 가고 싶다고 간 사람도 아니었습니다. 오직 하나님의 인도에 순종했던 사람이었습니다.

도대체 사도 바울이 어떻게 그런 선교 여행을 할 수 있었을까? 오직 하나입니다. 주님의 뜻이면 있고 주님의 뜻이면 갔던 것입니다. 그것 외에는 사도 바울에게 다른 원칙이 없었습니다. 그러나 여러분, 이것이 사도 바울에게만 해당되는 문제가 아니라는 것을 아십니까? 우리가 주님을 믿고 영접했다면 이제 우리의 삶에도 똑같은 원칙인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여러분 마음 중심에 계시지만, 뭔가 내놓을 것이 없다면 여러분이 원하는 대로 살았기 때문입니다.

'만일 하나님의 뜻이라면' 이 말씀은 우리 모두가 가져야 하는 근본적인 마음 자세입니다.
신앙생활을 하면서 우리가 평생 씨름하는 것이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받는 것입니다.

이제부터 여러분의 남은 생애가 정말 뭔가 거둘 것이 있으려면 사도 바울이 가지고 살았던 유일한 원칙인 “주님의 뜻이라면”으로 여러분도 살아보시기를 축복합니다.

나는 죽고 예수로 사는 사람유기성 | 규장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