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875 | 2014-03-05

팔레스타인 탄생

지난 11월 29일 유엔 총회에서는 역사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신생 주권 국가 팔레스타인을 압도적으로 찬성하는 투표가 있었다. 그 날짜는 매우 의미가 있다. 65년 전 유엔 총회가 요단강과 지중해 사이에 위치한 땅의 분할을 지지하는 투표를 했고, 그 투표로 주권 국가인 이스라엘을 인정했기 때문이다.

비회원 옵저버 국가로의 승격에 대한 팔레스타인 자치정부의 신청에 유엔은 138대 9의 표결로 통과시켰다. 이 결의안에 반대한 나라들은 다음과 같다: 이스라엘, 미국, 캐나다, 체코, 파나마, 마셜 군도, 미크로네시아, 나우루, 팔라우.

이번 신청은 상징적인 것이며, 유엔 총회 결의안은 법적 구속력을 가지고 있지 않다. 하지만 그 상징성은 중동 분쟁의 국면에 변화를 줄 만큼 충분하다. 그리고 관계자들은 이 행사를 1947년 분할 투표와 가능한 한 유사하게 만들려고 노력했다.

팔레스타인 지도부는 즉시 자신들의 정권을 실제적이고 독립된 국가로 새기기 위해 유사점을 부각시키기 시작했다. 팔레스타인 자치정부는 공식적으로 그 이름을 공문 편지 발신 및 정부 문서에 ‘팔레스타인’으로 변경했고, 국제전기통신연합과 만국우편연합에 신생 국가를 위한 국가 수준의 주파수와 우편 번호를 제공해달라고 청원했다. 벨기에와 일부 서방 국가들은 팔레스타인 대표들의 지위를 대사 수준까지 격상시켰다.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수반은 신생 주권 국가가 ‘점령’하에 있음을 강하게 주장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중동의 아랍인들은 이스라엘이 그들의 땅을 점령하고 있다고 수십 년간 주장해왔지만, ‘점령 하에 놓인 국가’라는 지위는 그 형세를 크게 변화시킬 수 있다.

팔레스타인이 통제하고 있는 영토 안에서는 엇갈린 반응이 보이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기뻐하며, 이 표결을 ‘팔레스타인의 탄생’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다른 한편에서는 정치적 활동가들만 축하 행사에 참석했을 뿐, 대부분 시민들은 지도에서 ‘팔레스타인’이 이스라엘을 대체할 때까지 기뻐하지 않을 태세였다.

“우리는 ‘67년’ 국경을 원하지 않습니다”라고 한 팔레스타인 대학생이 에 말했다. “우리는 팔레스타인 전부를 원합니다.”

다른 이들은 그 조치가 ‘유대인들을 괴롭히는’ 한 긍정적인 것이며, 언젠가 모든 땅을 획득하게 될 좋은 첫 걸음이라고 말했다.

분명 이번 조치가 이스라엘을 괴롭히고 있고, 이미 폭발 직전인 평화 협상을 악화시키고 있지만, 실제적으로 이스라엘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가? 이미 언급한 것처럼, 유엔 결의안 자체는 법적인 구속력이 없다. 하지만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국제형사재판소와 국제사법재판소에 국가적 실체의 회원으로 지원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해준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지도부가 ‘불법’ 정착촌과 ‘전쟁 범죄’에 초점을 맞춰 두 곳 재판소에 이스라엘에 대한 소송을 정식으로 제출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팔레스타인의 새로운 지위는 또한 유대와 사마리아, 가자 지역에서 발산되는 테러 행위에 맞서려는 이스라엘의 능력을 크게 약화시킬 수 있다. 압바스는 정권의 새로운 지위를 국제적으로 인정하는 ‘국가’로 선전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으며, 자신의 나라가 이스라엘의 반 테러 작전으로 침략 받고 있다고 아우성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표결은 또한 재개해야 하는 쌍방간의 평화 협상을 악화시키고 있다. 팔레스타인 사람들은 이전에는 주권이 없는 지역 주민 단체였지만, 이제 세계가 그들 것이라고 말하는 땅의 독립을 위해 싸우는 인정받은 국가적 실체로 협상에 참여할 것이다. 팔레스타인 지도부는 이전보다 훨씬 더 완고해 질 것이다.

Picture - 영웅을 환대: 마흐무드 압바스 팔레스타인 대통령 (Hero’s welcome)

Picture; 유화 정책의 댓가: 우익의 이스라엘 사람이 베냐민 총리와 리버만 외무부 장관을 유엔표결의 공범으로 비난하고 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