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642 | 2014-03-05

놀라운 서커스!

28년 만에 마침내 캐나다의 씨르끄뒤 솔에이으 (태양의 서커스)가 이스라엘에 도착했다. 그 동안의 기다림은 그 만큼 가치가 있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 곡예단은 자체 쇼인 알레그리아 (스페인어로 ‘기쁨’)를 텔아비브에서 선보였는데, 60명이 20개의 황홀한 공연을 펼쳤다.

태양의 서커스는 1984년 두 명의 캐나다 거리 공연자인 가이 랄리베르테와 다니엘 고티에 의해 시작되었다. 이 쇼는 중심 주제를 배경으로 전세계의 다양한 서커스 스타일을 선보이고 있다.

무대 공연자들이 받침대와 무대를 변경하는 동안 라이브 팝 음악이 청중들에게 연주된다.

“이 공연은 고도의 기술을 필요로 했기 때문에 이스라엘에서 선보이는데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라고 이스라엘의 제작자 슈키 바이스가 말했다. 물론 늦게라도 보게 된 것은 다행이다!

Picture - 텔아비브의 즐거운 시간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