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891 | 2014-03-05

밀려오는 아프리카 이민자들에 대한 딜레마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 인구의 폭발적 증가로 인구통계학적 위협을 맞고 있는 가운데, 유사하지만 거의 보도되지 않고 있는 문제가 또 다른 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아프리카에서 이집트 시내 반도를 통해 들어오는 이민자들이 쇄도하고 있는 것이다. 매달 약 2,000명의 아프라카인들이 불법적으로 이스라엘로 들어오고 있는데, 이 문제의심각성을 인지한 크네셋 (국회)은 이들을 다룰 프로그램을 승인했다.

시내 반도 허점투성이의 국경 지대에 보안 장벽을 건설하는 1억 7천만 달러의 계획이 속도를 내고 있다; 이주자들을 유치할 구류 시설들이 건설되고 확충될 것이며, 그들을 고용하는 고용주들은 벌금을 물게 될 것이다.

“이것은 국가적 문제입니다”라고 베냐민 네탄야후 총리는 말했다. 그는 또한 이 상황은 이스라엘의 경제, 사회, 안보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리들은 2006년 이후 5만명이 넘는 불법 아프리카 이민자들이 이스라엘로 들어왔다고 밝혔는데, 그들 중 대부분은 전쟁으로 피폐한 수단과 에리트리아 출신들이다. 네탄야후는 이런 추세를 멈추지 않는다면, 이스라엘로 들어오는 아프리카 사람들의 숫자가 일년에 10만명이 넘을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우리가 불법 이주자들을 수용해야 할 의무는 없습니다”라고 네탄야후는 말했다. “이스라엘이 이러한 쇄도를 막지 않는다면, 우리는 그 범람으로 인해 쓸려가게 될것입니다.”

하지만 이 문제는 이스라엘에게 윤리적 딜레마를 안겨주고 있다. 홀로코스트 당시 나치로부터 도피했던 유대인 난민들이 서방 나라들에게 문전 박대를 당했었기 때문이다.

“이스라엘은 난민들에 의해 건국된 난민의 나라입니다”라고 이주 노동자들을 위한 이스라엘의 핫라인 책임자 로이트 미카엘리는 말했다. “이 사람들은 전쟁과 핍박으로부터 도망쳐 왔고, 이스라엘은 그들을 도와야 할 도덕적 의무가 있습니다.”

하지만 정부 당국은 도착하는 엄청난 숫자의 아프리카 사람들은 경제적 이민자들이지 난민들이 아니라고 말한다. 이스라엘은 무엇보다도 유대 민족의 고향이며, 유대인의 국가라는 특성을 보존해 나가야 한다고 관리들은 밝히고 있다.

하가이 세갈은 이스라엘의 최대 일간지 에 다음과 같이 썼다: 유대인 디아스포라를 위한 시온주의 피난처를 에리트리아, 가나, 수단 사람들의 고용 사무실로 전환시켜야 합니다.” 의 한 사설은 이스라엘이 이주자들을 윤리적으로 다루어야 하지만, “또한 유대 주권 국가 내에서 유대인 절대 다수가 확실히 유지되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Picture - 수단 난민 가족들이 불법적으로 이집트에서 이스라엘로 건너온 후 이스라엘 군인들에게 둘러싸인 채 앉아 있다 (Sudanese refugee family)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