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1,225 | 2010-09-17

당신의 관심은 어디에 있습니까?

성경본문:렘2:13영상:1:50:41 / 150MB

| 나도 종교 활동 하는 사람이 아닌가?

내 백성이 두 가지 악을 행하였나니 곧 그들이 생수의 근원되는 나를 버린 것과 스스로 웅덩이를 판 것인데 그것은 그 물을 가두지 못할 터진 웅덩이들이니라 _예레미아 2장 13절

인간은 본래 하나님의 모든 것들을 누리는 것이 만족의 기준이었습니다. 인간의 욕구와 그 갈망은 하나님 없이 아무리 다른 것으로 채워도 채울 길이 없는 것입니다.

늘 불안하고 두려워하고 염려하고 걱정하고 더 많이 소유하려고 하고 남을 비판하고 정죄하고 아무리 채워 넣어도 만족함이 없는 삶, 이것이 바로 오늘날 사람들의 일상적인 삶입니다.

사람들은 자신의 욕구와 갈망을 채우기 위해서 자신들에게 필요를 채워줄 수 있는 신을 만들고 여러 종교들을 만들었습니다.

근데 안타까운 사실은 하나님을 믿는 자들 중에도 자기 욕구와 갈망을 채우고 자기만족을 위해서 종교 활동하는 사람이 너무 많다는 사실입니다.

하나님 나라에 대한 복음은 들어본 적도 없고, 하나님 나라에 대한 것은 관심도 없고, 그저 나의 욕구와 욕망을 채우기 위해서 신앙생활을 하는 자가 얼마나 많은지요.

| 하나님 나라

우리가 타락 전에 살았던 그 모든 삶을 한마디 하면 바로 하나님의 나라입니다. Kingdom of God. 하나님의 통치 주권 다스림이 있는 곳 하나님이 거하시는 곳입니다.

본래 하나님께서는 그 삶을 살도록 우리를 에덴동산으로 인도하셨고 하나님의 생명이 우리 안에 들어오셨고 바로 하나님의 뜻을 이루도록 행하셨습니다. 그런데 우리가 타락함으로써 그 하나님의 나라를 잊어버렸다는 사실입니다.

놀라운 사실은 이천 년 전에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심으로 타락한 우리 인간이 다시금 하나님의 생명을 어떻게 얻을 수 있는지 하나님 나라로 어떻게 들어갈 수 있는지 알려주셨다는 겁니다.

예수님께서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라고 복음을 말씀하신 것입니다.

이 성경은 하나님 나라의 복음에 관한 책입니다.

죄를 지은 인간으로 하여금 하나님의 다스림이 있는 하나님 나라를 들어가게 하기 위해서 하나님의 아들이신 예수님이 이 땅에 왔고 너희 죄를 사하기 위해서 십자가를 졌고 하나님의 생명으로 너희에게 임하기 위해서 내가 다시 부활했노라.

그리고 이 땅에서 하나님 나라의 삶을 어떻게 살아야 되는지에 대해서 써놓은 것이 바로 성경입니다.

| 하나님 나라에 대해서 얼마나 관심 있습니까?

오늘 이 시간 당신 스스로에게 질문해 보십시오. 왜 하나님이 필요합니까? 왜 교회 생활합니까? 그 동기가 무엇입니까? 당신의 형통, 축복 그것입니까? 더 나은 삶입니까?

하나님 나라에 대해서 얼마나 관심 있습니까? 예수님의 관심과 우리의 관심이 일치될 때 기적이 일어납니다. 예수님의 관심은 하나님 나라였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마태복음 12장 28절에 “내가 성령을 힘입어 귀신을 쫓아내는 것이면 하나님의 나라가 이미 너희에게 왔느니라” 말씀하셨습니다.

예수님의 십자가와 부활이 내 사건으로 믿어지고 보혜사 성령님이 우리 안에 들어오실 때에 우리에게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게 되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는 하나님 나라가 가까이 왔으니 회개하고 복음을 믿으라고 말씀하셨습니다.

| 회개합시다!

아버지 나에게 회개의 영으로 임하여주셔서 나를 긍휼이 여겨주시고 이 시간 하나님 나라로 들어가게 하여주시옵소서.

첫 번째, 주님 내가 잘못 살았습니다!

나의 욕구를 채우기 위한 종교생활 나 중심의 사고방식이 잘못되었습니다. 나 중심의 사고방식을 포기하고 하나님 중심으로 나아가겠습니다.

두 번째,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인정하지 못했습니다!

하나님을 통해 나의 만족을 취하려고 했던 종교 활동을 했습니다. 하나님만이 나의 생명이십니다. 하나님으로 섬기겠습니다.

세 번째, 하나님 나라의 삶을 사모하지 못했습니다.

하나님 나라의 삶을 위해서 오직 예수님만이 길과 진리, 생명이심을 믿고 내가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혀 죽고 내가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부활함으로 하나님 나라의 삶을 살겠습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