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3,891 | 2010-11-16

당신은 더 으깨져야 한다!

하나님께 쓰임 받으려면 복잡하고 오랜 과정을 거치게도 하시는 것 같다.

내가 중국에 두부 기계를 구입하러 갔을 때, 문병익 사장이라는 분이 두부에 인생철학이 깃들어 있다는 이야기를 들려주었는데, 매우 인상적이었다. 내 손으로 직접 두부를 만들어 보니 그 말이 더 이해가 되었다.

게다가 콩으로 두부를 만드는 과정이 하나님께서 우리를 연단하고 쓰시는 과정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분이 들려준 이야기를 여기에 각색하여 옮겨본다.

먼저 유통 과정에서 더러워진 콩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이것은 죄악 된 세상에서 더러워진 우리를 죄사함과 세례로 깨끗케 하시는 것에 해당한다.

그 다음 콩을 불리면, 콩이 2,3배 크기로 불어난다.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죄사함을 받고 난 후, 바로 훈련시키지 않으시고 꿈을 주시고 격려해주신다. 그래서 간혹 우리는 뭐라도 된 양 우쭐해지기도 한다.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때가 되면 우리를 하나님의 사람으로 빚기 시작하신다.

다음은 콩을 가는 과정이다. 콩을 갈듯이 우리의 자아를 갈아서 겸손하게 낮추신다. 콩을 처음 갈 때는 쿵탕쿵탕 소리가 요란하다. 갈리지 않으려고 반발하기 때문이다. 갈리는 데는 그만큼 희생이 따른다.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가 죽는 아픔이 있다.

그러나 두 번째 갈 때는 거의 소리가 나지 않는다. 깨어진 정도가 아니라 이미 형체도 없이 곱게 갈리는 단계로 진입했기 때문이다. 우리의 교만한 내면이 하나님의 훈련으로 깨지고 갈리는 과정이다.

그 다음은 가열하는 과정이다. 100도 이상의 온도에서 끓여 모든 불순물과 세균을 제거하여 순수하게 하는 것이다. 성화(聖化)되는 과정이라고도 할 수 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쓰시기 전에 반드시 우리를 낮추고 우리 삶의 동기와 목적을 순수하게 하신다. 이 낮아지는 과정에 아픔이 있다. 사실 알고 보면 고난의 과정도 축복이다. 이 과정을 거치면 우리가 알 수 없는 하나님의 더 큰 축복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완전히 갈아져 낮아지고 순수하게 된 다음에는 눌러서 두부를 만든다. 이제는 자아도 없고 자기주장도 없어 주인의 주권적인 손에 모든 것을 맡기는 것이다. ‘내 주여, 뜻대로 행하시옵소서’의 단계이다.

두부가 완성되면 그 다음에는 주인이 원하는 대로 다양한 제품을 만들게 된다. 이렇듯 두부가 완성되는 과정은 하나님이 우리를 쓰시는 단계와 비슷하다. 이를 통해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영화롭게 하시고 영광을 받으신다.

복음에 빚진 사람이민교 | 규장

이에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 마태복음 16장24절

너희 몸은 너희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인 줄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 자신의 것이 아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 고린도전서 6장19절,20절

주님, 죄로 물든 이 마음을 주의 보혈로 다시금 깨끗이 씻어주옵소서. 새 마음으로 새로운 것을 보고 새 꿈을 꾸게 하소서. 그 꿈이 나로 하여금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라 주의 성령의 능력으로 이루어지게 하소서. 주님께 쓰임받는 삶이 이 땅에서의 최고의 삶임을 고백합니다. 주님 나를 써주시옵소서…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