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930 | 2014-03-05

우간다 목사가 이스라엘에서 치료 받다

우간다 출신이자, 38살의 복음주의 목사 우마르 물린드는 모슬렘 극단주의자들에 의해 공격을 당한 후 응급 치료를 위해 이스라엘로 급송되었다. 최근 친-이스라엘 메시지를 설교하기 시작한 물린드는 산성 물질의 공격을 받았고, 심각한 화상과 눈 부상을 당했다. 그는 이스라엘에 도움을 호소했고, 텔아비브 근처의 셰바 메디컬 센터로보내졌다. 모슬렘으로 자랐지만, 후에 기독교로 개종한 이 목사는 이스라엘의 경비 지불로 복원 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

“치유는 이스라엘의 역사와 전통 가운데 깊이 뿌리내려져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가 물린드 목사를 돕기로 한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운 일이죠”라고 병원 책임자 제브로스타인 교수가 말했다. “우리 병원은 이스라엘과 외교 관계가 없는 아랍 나라들을 포함한 세계 각국의 환자들을 적극적으로 치료한 풍부한 경험을 가지고 있습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