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700 | 2014-03-05

야전 병원

메디-티는 5분 안에 조립이 가능한 부풀릴 수 있는 무균 수술실이다. 무게는 97kg이며, 세 개의 가방에 나누어 가지고 다닐 수 있다. 생명구조 장치를 개발하는 이스라엘 회사 SYS 테크놀러지에서 제작한 메디-티는 이스라엘 치과의사 샬롬 질버슈미트가 회사 설립자 사지 운저와 요시 츄르와 함께 발명했다.

원래 전쟁터에서 사용하기 위해 고안된 메디-티는 적합한 수술 장치가 부족한 제 3 세계에서 사용하기에 이상적이다. 현재 이것은 국경없는 의사회와 콩고 민주 공화국에서 사용되고 있다. 온전한 수술 팀을 수용할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넓은 휴대용 설비는 무균 환경을 보장해주는 내부 조명과 기후 조절, 공기 정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Picture - 무균 환경: 이 수술실은 5분 안에 조립될 수 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새로운 무인항공기 MILITARY 2014.03.05
바다 드론 MILITARY 2014.03.05
전쟁의 추억 MILITARY 2014.03.05
스웨덴에서 IDF에 이르기까지 MILITARY 2014.03.05
애국심의 황금기 MILITARY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