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202 | 2014-03-05

10,000년 된 유물

이스라엘 최대 유적지 중 한 곳으로, 주전 6~5천년 전 이스라엘에 존재했던 ‘와디 라바’ 문화의 흔적을 가진 곳이 갈릴리 하부의 에인 지포리 국립공원에서 발견되었다. 79번 고속도로 확장 공사에 앞서 광범위한 고고학 발굴이 이 지역에 실시되었다. 토기 이전 신석기 시대(10,000년전)부터 초기 청동기 시대(5,000년전) 에 이르는 유물들이 50 에이커 지역에 걸쳐 발견되었다.

발견 된 많은 유물들 중에는 항아리, 현무암 용기, 부싯돌 도구 및 다양하고 중요한 미술품들이 있다. 부식돌 도구는 곡식을 추수하기 위해 사용된 낫 모양의 날인데, 이것은 농업 경제를 반영한다. 흑요석으로 만들어진 이 도구들은 당시 광범위하게 존재했던 무역 망에 대해 알려준다. 이런 화산암을 구할 수 있는 가장 가까운 곳이 터키였기 때문이다. 또한 양, 돼지, 소를 묘사하는 점토 동물 형상들도 발견되고 있는데, 이것은 와디 라바 신석기 문명에서 동물 사육의 중요성을 반영해주고 있다.

Picture - 신석기 시대의 세라믹 구슬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고대의 계량 방식 ARCHAEOLOGY 2014.03.05
6세기 당시의 유대 정착촌 ARCHAEOLOGY 2014.03.05
유적이 성경의 언급을 지지하다 ARCHAEOLOGY 2014.03.05
로마 시대의 회당 ARCHAEOLOGY 2014.03.05
감추어둔 황금 동전 ARCHAEOLOGY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