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885 | 2014-03-05

처칠이 예루살렘에 오다

전설적인 영국 총리 윈스턴 처칠의 기념 흉부 동상이 예루살렘의 모세 몬테피오르 정원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이 기념식에는 처칠의 증손자 랜돌프 처칠과 예루살렘 시장 니르 바르캇, 영국 대사 매튜 고울드와 영사 빈센트 핀, 이스라엘의 주영국 대사 다니엘 나우브, 프로젝트의 후원자이자 국회 의원인 이삭 헤르조그가 참석했다.

이스라엘 언론은 처칠을 ‘잊혀진 친구’로 라고 칭했다. 이 흉부 동상은 작고한 영국 조각가 오스카 니몬의 작품이다. 이 작가의 비슷한 흉부상들이 워싱턴 디시와 영국에 세워져 있다.

헤르조그는 마틴 길버트의 책 을 읽으면서 얼마나 감동을 받았는지 묘사했다. 이 책은 시온주의 운동과 처칠의 밀접한 관계에 대해 쓰고 있다. 처칠은 발포어 선언과 유대 국가를 초기부터 지지했었다.

“이란의 핵과 광범위한 테러 행위가 자유를 추구하는 국가들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는 오늘날 우리가 평화와 자유의 도시 예루살렘에서 처칠을 기념하고 경의를 표하는 것은 바람직한 행동입니다. 처칠은 세계가 나치에 대항해 승리할 수 있도록 이끌었기 때문입니다”라고 헤르조그는 말했다. 이번 계획을 공동 후원한 엔토니 로젠펠더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윈스턴 처칠은 평생 유대 국민을 지지했으며, 독립 국가 건설을 적극적으로 후원했습니다….이스라엘 수도 예루살렘 중심부에 그의 동상을 세우는 것은 최고의 선택입니다.”

Picture - 친구에 대한 경의 표시: 처칠은 유대 국가의 초창기 지지자였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봉사 IN BRIEF 2014.03.05
TIDBITS IN BRIEF 2014.03.05
메시아닉 지도자들에게 작별을 고하다 IN BRIEF 2014.03.05
예루살렘: 세상의 중심 IN BRIEF 2014.03.05
이스라엘의 영웅이 새로운 정상에 오르다 IN BRIEF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