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804 | 2014-03-05

‘돌판에 새기지 않고, 얼음 위에 서명하다’

중동이 불타오르고 있다. 아랍의 봄의 혼란이 장기화 되고 있는 가운데, 그 동안 이 지역에 오랫동안 있어왔던 혼란의 또 다른 유형임이 점점 분명해 지고 있다.

“우리는 아랍의 봄이나 민주주의를 향한 행진 또는 페이스북 혁명을 경험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라고 전 이스라엘 대사 요람 에팅거가 에 말했다.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것은 중동에서 전형적인 아랍 내란입니다.”

이집트와 요르단, 팔레스타인과의 평화 협정에 관계해 온 전 이스라엘 외교관 알란 베이커도 동일한 의견을 가지고 있다: “저는 ‘아랍의 봄’이라는 말을 듣고 웃었습니다. 일부 유럽인들이 갈망하고 있는 생각일 뿐이라고 느꼈기 때문이죠. 아랍의 봄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것은 비극적인 아랍의 겨울일 뿐입니다.”

에팅거는 서방 지도자들이 현실을 통해 교훈을 배워야 한다고 말한다: “튀니지와 이집트에서의 폭동들, 리비아에서 진행중인 부족 전쟁, 시리아의 내전 모두 중동의 현실을 조명해주는 것입니다. 지난 1,400년 간 예측 불가능하고 폭력적인 불안정, 불신과 분열 등으로 일관되어 왔습니다.”

따라서 이 지역 정권의 변화는 민주주의로의 변화의 신호가 아니다. “아랍의 모든 타협은 일시적인 것일 뿐입니다. 중동에서의 타협은 돌 판에 새긴 것이 아니라 얼음 위에 서명한 것과 같습니다.” 라고 에팅거는 말했다.

온건하고 상대적으로 안정된 요르단의 하쉬마이트 왕국도 예외는 아니다. “요르단은 이미 이집트 모슬렘 형제단의 큰 파동에 영향을 받고 있고, 시리아 내전에 영향을 받을 것이며, 이라크 붕괴의 파장을 경험하고 있습니다”라고 에팅거는 말했다. “요르단 왕국도 조만간 휩쓸리게 될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이스라엘만 안정된 국가로 존재하고 있다. 하지만 이스라엘은 여전히 이 지역 문제의 근원으로 여겨지며, 평화를 위해 양보를 하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

“어떻게 오바마 대통령과 유럽 지도자들이 나란히 와서는 이스라엘에게 ‘이스라엘 주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은 신경 쓰지 말고, 팔레스타인과의 타협을 위해 더 양보하세요!’라고 말할 수 있단 말입니까?”라고 황당해하며 베이커가 물었다. “전 중동이 무너지고 있는데, 우리는 왜 더 위험한 상황으로 스스로를 내몰아야 합니까?”

에팅거는 국제 사회가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문제에 관한 억지 주장을 중단할 때라고 주장했다. “아랍-이스라엘 갈등을 중동 갈등으로 단순하게 언급하는 논평자들이나 정책자들은 재평가를 해야 합니다. 그것이 결코 주된 갈등이 아니기 때문입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지난 2년간 대서양에서 페르시아 걸프 지역에 이르기까지 발생한 괄목할만한 사건들 가운데 팔레스타인과 관련된 문제는 하나도 없었습니다.”

베이커는 이스라엘이 이런 분위기에서 서방의 확실한 보증 없이 평화 협정에 서명하는 것은 위험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34년 간 중동에서 아랍-이스라엘 평화의 가장 안정적인 모범으로 여겨졌던 이스라엘과 이집트 간 평화 협정이 이집트 지도부에 의해 위협받고 있는 상황에서 과연 누가 시리아나 레바논, 팔레스타인과의 협정들이 지속될 것이라는 희망을 가질 수 있겠습니까?”라고 그는 질문했다.

에팅거도 동의했다: “아랍 사람들이 그렇게 쉽게 체결했던 협정을 위반한다면, 그 누가 이스라엘과의 협정을 평화적으로 지켜갈 것이라고 기대할 수 있겠습니까?”

따라서 이스라엘을 위한 가장 안전한 선택은 지정학적 요충지를 지켜나가는 것이다. “논리적으로 말하자면, 예측이 어려울 수록, 안보의 문턱을 높여야 합니다”라고 에팅거는 말했다. “보다 높은 안보의 문턱은 이스라엘이 유대와 사마리아의 전략적 요충지인 산악 지역들에 대한 통제를 유지하는 것입니다.”

Picture - 격변의 날들: 중동의 불안은 이스라엘과 아랍 국가들 간 미래의 평화 협상에 대한 의혹을 품게 한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