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998 | 2014-03-05

샤론이 ‘호전’ 증세를 보이다

이스라엘 전 총리 아리엘 샤론(84세)은 7년 전 심각한 뇌졸중으로 혼수 상태에 빠져 있지만, 이스라엘과 미국의 과학자 팀은 새로운 검사 결과 그가 두뇌 활동을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인간의 뇌가 얼마나 저항력이 강한지 목격하는 것은 놀라운 일입니다”라고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대학(UCLA)의 신경과 의사 마틴 몬티가 말했다. “그에게 가족 사진 몇 장을 보여주었습니다…그는 아들 길라드가 말한 문장들을 듣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뇌의 특정 부분들이 반응을 보였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샤론은 식물인간 상태로 생명 유지 장치에 의존하고 있으며, 의사들은 의미 있는 회복이 일어날 가능성은 매우 낮다고 말한다.

Picture - 식물인간 상태: 샤론은 2006년 이후로 생명 유지 장치에 의존하고 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