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114 | 2014-03-05

쎄서미 스트리트와 중동 분쟁

쎄서미 워크숍의 CEO 멜빈 밍이 다양한 사회 속의 가족, 교육, 미디어에 관한 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예루살렘을 방문했다. 세서미 워크숍은 전세계 어린이들의 인기TV 프로그램 쎄서미 스트리트를 제작했는데, 이 프로그램은 상호존중, 평화와 공존을 조성하기 위해 히브리어와 아랍어 판으로도 제작되었다.

“세계의 복잡성을 극복하기 위한 방법들을 아이들에게 제공해 준다면, 그들이 해결책의 일부가 될 것입니다”라고 밍은 (JNS)에 말했다. “이루어질 수 없다고 가정해 버리는 어른들에게는 어려운 일이죠.”

밍은 지난 11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가 유엔에서 국가로 인정 받기 위한 시도를 한 이후 미 의회에서 동결한 팔레스타인 쎄서미 스트리트를 위한 약2억 달러의 미국 후원금을 받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Picture - 평화의 도로표지: 밍 (오른쪽)이 쎄서미 스트리트는 공존을 촉진한다고 말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