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474 | 2014-03-05

이스라엘 선거는 평화의 종결을 의미한다

아랍 언론은 베냐민 네탄야후 총리가 재선된 것에 대해서 비관한 반면, 예상보다 국회에서 많은 의석을 차지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꼬집어 자극했다.

“중도-좌파 정당들이 더욱 강해지면서, 네탄야후의 동맹들은 근소한 차이로 앞서게 되었다”라고 범-아랍 TV 방송국 가 보도했다. “이스라엘 국회 의원 선거에서 네탄야후는 약해진 여당”이라고 레바논에 있는 헤즈볼라의 TV는 언급했다. 레바논의 신문의 머리기사는 ‘네탄야후의 패배!’라고 외쳤다.

아랍 언론은 네탄야후의 극우 성향의 리쿠드 당으로부터 많은 표를 뺏어간 중도파의 신참내기 야이르 라피드를 집중 조명했다. 또한 그와 그의 예쉬 아티드 (미래는 있다) 정당이 네탄야후의 이전 강경파 정부보다 더 많은 양보를 제공할 것 같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는 선거 이전 라피드의 언급을 지적했다: “우리는 팔레스타인과의 행복한 결혼 보다는 우호적인 이혼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아랍-이스라엘 분쟁 역사에서 중대한 전환기를 맞고 있다. 두-나라 해법과 평화 협상이 파멸 조짐을 보이고 있다”라고 런던 주재 아랍 신문 가 한탄했다. “이제 막 태어날 정부는 전쟁의 정부가 될 것이다. 먼저는 팔레스타인 사람들에 대한 전쟁이고, 그 후에는 지역 전쟁이 될 것이다.”

Picture - 나쁜 뉴스: 아랍인들은 평화 협상이 종말을 고했다고 말한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