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120 | 2014-03-05

새 고고학 박물관

이스라엘은 현재 예루살렘 국회 의사당 근처에 8 에이커 규모의 새로운 고고학 박물관을 건축 하고 있다. 디자인은 고고학 발굴의 모형을 기초로 했다; 구조는 실제 발굴에서 볼 수 있는 것처럼 세 개의 서로 다른 층을 이루고 있고, 세 개의 내부 안마당들로 정렬되어 있다.

어두운 배경의 현무암이 입구 위로 뻗어나가게 될 예정인데, 이것은 임시로 설치한 천막의 지붕을 연상시킨다. 이 설치물은 고고학 정원 무대의 역할을 하게 된다.

새로운 이 장소는 이스라엘의 고고학 보물들의 수집과 보존을 위해 사용될 것이며, 연구를 하려는 전문가뿐만 아니라 애호가들에게도 도움이 될 것이다. 이스라엘 전체에서 발견된 수 백만 점의 유물들과 사해 지역의 두루마리들도 전시될 예정이며, 본관은 넓은 고고학 도서관을 갖추게 된다.

이 시설들 중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관리 및 복원 센터가 될 것이다. 현대적인 유리 벽 덕분에 대중들은 연구소와 스튜디오에서 일하는 고고학자들을 관찰할 수 있게 된다.

Picture - 유리로 된 벽을 통해 고고학자들의 연구 모습을 볼 수 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10,000년 된 유물 ARCHAEOLOGY 2014.03.05
고대의 계량 방식 ARCHAEOLOGY 2014.03.05
6세기 당시의 유대 정착촌 ARCHAEOLOGY 2014.03.05
유적이 성경의 언급을 지지하다 ARCHAEOLOGY 2014.03.05
로마 시대의 회당 ARCHAEOLOGY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