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939 | 2014-03-05

고대의 빵 인장

이스라엘 고대 유적 당국 고고학자들은 이스라엘 북쪽에 위치한 지중해 항구 도시 악고 발굴에서 1,500년 전 빵 인장을 발견했다. 호르밧 우자 지역의 철도 건설 이전에 실시 된 긴급 발굴에서 발견된 이 인장에는 성전에서 사용된 일곱개의 가지가 뻗어 있는 메노라 촛대 이미지가 새겨져 있다. 이 인장은 주후 6세기 비잔틴 시대의 것으로, 구운 음식들이 코셔임을 확인시켜 주는데 사용되었다.

“이 인장은 유대 공동체가 기독교-비잔틴 시대에 우자 정착촌에서 살고 있었음을 증명해주는 중요한 것입니다”라고 발굴 공동 책임자 다니 시온이 말했다. “당시 분명히 기독교 지역이었던 악고에서 매우 가까운 곳에 유대 정착촌이 존재했다는 것은 고고학 연구에 혁신을 가져다 주는 것입니다.”

인장에는 메노라 촛대의 이미지뿐만 아니라 몇몇 헬라 철자들도 있었다. 고고학자들은 이 철자들이 ‘라운티우스’라는 단어라고 믿고 있는데, 당시 흔한 유대인 이름으로 이 인장을 사용한 빵 굽는 사람의 것으로 여겨진다.

“인장을 가마에 넣어 굽기 전에 도공은 먼저 인장 표면에 메노라 이미지를 새깁니다. 반면 소유자의 이름은 구운 후 인장 손잡이에 새겨집니다”라고 IAA의 고고학자 다비드 아밋이 말했다. “메노라 상징을 담고 있는 많은 인장들이 유대인 빵 제조업자들을 위해 생산되었다고 생각됩니다. 이들 빵 제조업자들은 자신의 이름을 손잡이에 새겨 넣었던 것이죠.”

메노라 촛대와는 대조적으로 당시 비잔틴 시대에 일반적으로 사용되었던 기독교 빵 인장은 십자가 표시였다.


Picture - 허가 인장 - 이것은 코셔 제품입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엑스레이 비전 ARCHAEOLOGY 2014.03.05
새 고고학 박물관 ARCHAEOLOGY 2014.03.05
10,000년 된 유물 ARCHAEOLOGY 2014.03.05
고대의 계량 방식 ARCHAEOLOGY 2014.03.05
6세기 당시의 유대 정착촌 ARCHAEOLOGY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