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8,270 | 2012-10-23

“믿는 자만이 순종하고, 순종하는 자만이 믿을 수 있다.”

독일의 신학자이자 목사인 본회퍼는 일찍부터 “기독교는 종교가 아니다”라는 말을 강조했던 인물이다.

그는 1906년 2월 4일 독일 브레슬라우의 유복한 가정에서 태어나 행복한 유년기를 지냈다. 뛰어난 피아노 연주가이기도 한 본회퍼는 천재성을 지닌 신학자였다. 17세에 튀빙겐대학교에 입학했고, 21세에 베를린대학교에서 신학박사 학위를 받고 24세에 대학교수 자격을 획득했다.

2차 세계대전 직전 미국에서 공부하던 중, 전쟁이 일어나자 그는 귀국하려 했다. 친구들은 그가 전쟁의 위험을 피해 미국에 남을 것을 강권했다. 특히 유니언신학교의 라인홀드 니부어는 본회퍼가 미국에 머무르기를 간절히 원했다. 그러나 본회퍼는 조국 교회의 앞날과 넘어지는 양 떼를 돌보기 위해 귀국을 단행했다.

나치 치하에서 그는 줄기차게 평화를 외치며 신앙 영역과 정치 영역의 일치를 꾀했다. 목사의 신분으로 히틀러 암살 음모에 가담한 그는 1943년 체포되어 1945년 4월 9일 새벽, 39세를 일기로 형장의 이슬로 사라졌다.

미국의 유명 작가 에릭 메택시스가 쓴 《디트리히 본회퍼Bonhoeffer》를 읽으면 그의 영웅적 행동의 근원이 그리스도의 제자로서 ‘살아내는 삶’에 있었음을 알 수 있다. 그가 행동하는 그리스도인의 전형이 된 것은 바로 일찍부터 기독교는 종교가 아님을 알았고, 체험했기 때문이다. 1928년 22세이던 본회퍼가 강연에서 고등학생들에게 한 말 속에 믿음의 본질이 들어 있다.

“기독교의 본질은 종교와 관계가 있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라는 인물과 관계가 있다. 종교는 죽은 것, 인간이 만든 것에 불과하다. 그러나 기독교의 핵심에는 전혀 다른 것, 바로 하나님 자신이 생생히 자리하고 있다. 기독교는 그분을 대면하는 것이다.”

그는 기독교의 메시지는 근본적으로 도덕 및 종교와 관계가 없다면서 ‘비종교적 기독교’를 강조한다.

“그리스도를 이해한다는 건 그리스도를 진심으로 받아들이는 것을 의미한다. 이것은 우리의 헌신에 대한 그분의 절대적 요구를 진지하게 수용하는 것을 뜻한다.”

39세의 짧은 삶을 산 한 인간이 어떻게 지금의 하이테크 시대에까지 영향을 줄 수 있는가?

바로 그가 기독교는 종교가 아닌 하나님과의 만남이라는 사실을 알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그는 그리스도를 알고, 부활의 능력을 믿는 믿음 가운데 그리스도의 고난에 동참하며, 그리스도처럼 죽을 수 있었다.

본회퍼에게는 하나님의 관점에서 현실을 살아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했다. 그에 따르면 하나님을 떠난 현실, 하나님으로부터 벗어난 선善은 결코 존재하지 않는다. 그리스도인은 “선하게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라는 질문이 아니라 “무엇이 하나님의 뜻인가”라는 질문을 던져야 한다.

본회퍼는 생전에 “예수님은 십자가에서 세 가지를 하나님께 위탁했다”면서 “나도 정말 그러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 세 가지는 생명과 업적 그리고 명예였다. 오랜 신학적 성찰 끝에 그는 결론적으로 말한다.

“믿는 자만이 순종하고, 순종하는 자만이 믿을 수 있다.”

윌라드 박사는 본회퍼의 “순종이 없는 기독교는 예수 그리스도가 없는 기독교”라는 말을 그의 여러 책 속에 즐겨 기록하고 있다. 그는 말한다.

“예수님의 제자는 그와 함께하는 자이며, 그를 닮아가는 사람입니다. 또한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그의 제자로서 ‘예수님이라면 어떻게 사셨는가’를 매일의 삶 속에서 배우는 자입니다.

진정한 제자도란 매일의 삶 속에서 제자라는 정체성으로 주님이 명하신 바를 자연스럽게 할 수 있는 사람이 되는 것이지요. 결국 제자훈련은 은혜와 결단으로 순종의 환경을 만드는 것입니다.

절대적으로 의지의 순복이 필요합니다. 나의 의지를 죽이고, 그분의 뜻에 순종하는 것입니다. 그 순종의 환경 속에서 그리스도를 닮아가는 영적 성장이 이뤄집니다. 결국 제자도는 단순히 ‘시도하는’ 차원이 아닌, ‘훈련을 통한 변화’의 과정입니다.”

더 있다이태형 | 규장

† 말씀
예수께서 나아와 말씀하여 이르시되 하늘과 땅의 모든 권세를 내게 주셨으니 그러므로 너희는 가서 모든 민족을 제자로 삼아 아버지와 아들과 성령의 이름으로 세례를 베풀고 내가 너희에게 분부한 모든 것을 가르쳐 지키게 하라 볼지어다 내가 세상 끝날까지 너희와 항상 함께 있으리라 하시니라
- 마태복음 28장 18~20절

누구든지 나를 따라오려거든 자기를 부인하고 자기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를 것이니라
- 마태복음 16장 24절

무릇 이 규례를 행하는 자에게와 하나님의 이스라엘에게 평강과 긍휼이 있을지어다 이 후로는 누구든지 나를 괴롭게 하지 말라 내가 내 몸에 예수의 흔적을 지니고 있노라
- 갈라디아서 6장 16,17절

† 기도
주님, 순종없는 믿음생활과 하나님을 떠난 현실에서 벗어나길 원합니다. 나의 의지를 죽이고 주님 뜻에 순종하는 그리스도의 제자로 날마다 훈련을 통해 한걸음 주님께 더 가까이 나아가겠습니다.

† 적용과 결단
하나님의 관점에서 현실을 살고 있나요? 아님 하나님을 떠난 현실을 살고 있나요? 그리스도의 제자로서의 삶으로 어떤 훈련과 결단을 하시겠나요?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