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596 | 2014-03-05

스트라이샌드가 온다!

세계 최고의 뮤직 스타 중 한 명인 바바라 스트라이샌드가 최초로 올 여름에 이스라엘에서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4월에 71살이 되는 전설의 미국계 유대인 가수인 그녀는 시몬 페레스 대통령의 90세 생일을 기념하기 위해 6월에 콘서트를 열게 된다.

스트라이샌드는 활동 기간 동안 36개의 앨범을 냈고, 그래미 상을 15 번이나 수상했다. 그녀는 또한 영화에도 주연으로 출연해, 오스카, 골든 글러브, 그래미, 에미, 토니 등 주요 미국 연예 시상식에서 수상했다.

스트라이샌드는 과거에도 이스라엘을 방문했었지만, 공연을 한 적은 없었다. 그녀는 이스라엘 국가를 강력하게 지지하고, 이스라엘과 군인들을 위한 기금을 모금한다는 이유로 비판을 받기도 했다. 1978년 방문 당시 그녀는 이스라엘 국가 하티크바 (희망)를 열창했었다.

Picture - 키스로 봉한 편지 - 역사적 기념비가 될 콘서트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