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42,029 | 2013-07-01

한계에 왔다. 더 이상 내 힘으론…

‘하나님, 기회가 되면 제게도 저런 공장을 주세요.’2011년, 오가며 늘 보았던 그 공장이 시세의 절반 가격에 매물로 나온 것을 알게 되었다. 당시 우리 공장은 임대였던 터라 일단 계약했다. 게다가 그 건물이 경매로 넘어가기 직전에 계약을 해서 가격을 더 깎은 상황이었다.

잔금 18억 원은 대출로 해결해야 했다. 여기저기 알아봤지만 모두 실사를 나갔다 오면 대출이 불가능하다고 통보했다. 알고 보니 그 공장의 건물주가 우리 회사와 부동산 매매계약을 체결하고 받은 계약금으로 은행 이자를 갚아 경매가 진행되는 것을 막은 것이었다.

그 후 건물주는 우리에게 공장을 너무 싼 가격에 팔았다며 돈을 더 달라는 터무니없는 요구를 했다. 또한 우리가 잔금을 치를 돈이 없다는 것을 알고는 은행에서 대출을 위한 실사를 나가면
공장에 대해 안 좋게 얘기하거나 아예 공장 안에 들어가지 못하게 하는 등 방해 공작을 펼쳤다.

우리가 계약서에 명시된 날까지 잔금을 지급하지 못하게 해서 이미 받은 계약금을 위약금으로 챙길 심산이었던 것이다. 잔금 치를 날짜는 점점 다가오는데 아무리 찾아봐도 해결 방법은 없고, 대출이 꽉 막혀 있으니 속이 새카맣게 타들어갔다. 이 일이 있기 전에 사기까지 당한 터라 잔금을 치르지 못해 계약금마저 날리게 되면 회사가 회생 불능의 경영 위기를 맞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기한이 2주밖에 남지 않은 시점에 다른 사람에게 팔려고 했지만 그 역시 여의치 않았다.

하나님을 찾는 것밖에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없었다. 간절한 마음으로 새벽에 일어나 기도를 시작했다. 하루하루 시간이 지날수록 피가 마르는 것 같은데 사흘 전까지도 아무런 해결책이 없었다. 회사에 출근해도 일이 손에 잡히지 않을뿐더러 기도조차 나오지 않았다.
밤에도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결국 밤을 꼬박 새우고 새벽예배에 갔다. 목사님의 설교도 귀에 들어오지 않아 나는 마음속으로 기도했다.

‘하나님, 저는 할 수 없어요. 그냥 포기합니다. 저는 이제 모르겠으니 하나님께서 저를 망하게 하든 흥하게 하든 마음대로 하십시오. 제 능력이 이것밖에 안 되는데 어떻게 합니까. 제 그릇이 여기까지인가 봅니다. 그렇지만 저는 하나님을 원망하지 않습니다. 여기까지라도 경험하게 해주셔서 감사하고, 사장 소리도 듣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체념하고 감사의 기도를 드리고 있는데 갑자기 목사님의 설교가 들리기 시작했다. 마가복음 4장 35-41절의 풍랑을 잠재우신 예수님의 얘기였다. ‘이거다!’예수님은 갈릴리 바다 건너편으로 가기 위해 제자들과 함께 배를 탔는데 피곤해서 곯아떨어지셨다. 그런데 큰 광풍이 일어나 배에 물이 가득 찼다. 사실 제자들 중에는 베드로와 안드레처럼 어부 출신이 많았다. 그들은 자신들의 삶의 터전이던 갈릴리 바다를 잘 아는 사람들이었다. 하지만 자기네들끼리 아무리 해도 안 되니까 결국 예수님을 깨웠다.

제자들이 깨우며 이르되 선생님이여 우리가 죽게 된 것을 돌보지 아니하시나이까 하니 막 4:38
그러자 예수님이 깨어나셔서 바다와 풍랑을 꾸짖어 잔잔하게 하시고 제자들에게 말씀하셨다.
어찌하여 이렇게 무서워하느냐 너희가 어찌 믿음이 없느냐 막 4:40

그때 깨달았다. 세상에는 사람이 할 수 있는 일이 있고, 절대로 할 수 없는 일이 있다는 것을! ‘내가 그동안 방송과 강의를 통해 사람들 앞에서 성공 사례를 발표하곤 했는데, 그건 인간 베드로가 했던 역할이었어. 그 이상의 것, 더 큰 것을 얻으려면 예수님을 의지해야 하는데 나는 내 지식과 내 경험만을 가지고 했구나.’

그것을 깨닫는 순간 회개의 기도가 터져 나왔다.‘하나님, 제가 정말 잘못했습니다. 여전히 제 지식과 경험, 인맥을 의지하고 있었습니다. 용서해주십시오. 더는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없습니다. 하나님도 아시다시피 모레가 기한인데 풍랑을 잠재우신 것처럼 이제 주님이 일해주십시오.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없습니다.’

모든 것을 내려놓고 홀가분하면서도 반은 자포자기한 마음으로 회사에 출근했다. 자리에 앉았는데 한국생산성본부에서 CEO 과정을 함께했던 분으로부터 전화가 왔다. 크리스천으로서 서로 대화가 통하던 분이었는데, 기업은행 본사에서 강남역 지점으로 자리를 옮겼다고 했다.

“임 사장, 혹시 돈 쓸 일 없어요?”“네? 무슨 말씀이세요?”뜬금없는 소리에 놀라 내가 되물었다.“아, 회사에서 돈 좀 갖다 쓰시라고요!”순간 내 귀를 의심했다. ‘그렇게 알아봐도 안 됐는데 하나님은 역시….’

“그래요? 저 지금 18억이 필요한데요. 담보 물건을 감정하려면 일주일에서 열흘 걸리잖아요. 저는 모레까지 필요한데… 가능할까요?” “뭔데 그렇게 급해요?”“다 설명드릴 수는 없고, 아무튼 급합니다.” “그럼 재무제표하고 몇 가지 서류를 보내줘요.”서류를 보냈더니 금방 연락이 왔다.

“임 사장, 이 정도면 지점장 권한으로 기업 신용대출이 가능하겠어요.”그토록 애태우던 일이 단 몇 분 만에 해결되었다. 하나님께서 나를 괴롭게 하던 풍랑을 단번에 잠재워주신 것이다. 할렐루야!

경험이 풍부한 어부도 풍랑을 해결할 수 없었다. 그러나 예수님의 말씀 한 마디에 풍랑을 비롯한 세상의 모든 문제가 다 해결된다. 나는 이 일을 통해 내가 아무리 노력하고 경험이 많다 해도 하나님 앞에서는 아무것도 아님을 다시 한 번 느꼈다. 하나님 앞에서 잘난 척하며 까불다가는 큰일난다. 사업을 하면 할수록 나는 사람에게 가장 필요한 덕목은 겸손이라는 사실을 더욱 깨닫게 된다.

주님 손만 잡아라임영서 | 규장


† 말씀
여호와를 경외하는 것이 지혜의 근본이요 거룩하신 자를 아는 것이 명철이니라 (잠언 9장 10절)

나의 영혼아 잠잠히 하나님만 바라라 무릇 나의 소망이 그로부터 나오는도다 (시편62편 5절)

주의 인자하심이 하늘보다 높으시며 주의 진실은 궁창에까지 이르나이다 하나님이여 주는 하늘 위에 높이 들리시며 주의 영광이 온 땅에서 높임 받으시기를 원하나이다 주께서 사랑하시는 자들을 건지시기 위하여 우리에게 응답하사 오른손으로 구원하소서 (시편 108편 4절~6절)

† 기도
주님, 문제에 직면할 때 내 경험으로 지식으로 해결하려고 하는 저희들의 모습을 봅니다.
가장먼저 신실하신 주님을 의지하고 주님의 때를 기다리는 믿음을 소유하길 원합니다.

† 적용과 결단
아무리 풍부한 경험과 지식을 가지고도 세상의 모든 문제를 해결할 수 는 없습니다.
문제만을 바라보면 그 문제의 장벽은 더 높고 커져 보입니다.
세상의 모든 문제를 해결 하실 수 있는 주님을 먼저 바라보세요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당신은 한 마음인가, 두 마음인가? 오늘의 테마 2013.06.30
[만화] 내 손을 잡아! 오늘의 테마 2013.06.29
아, 내가 이 글을 안 봤어야 했는데! 오늘의 테마 2013.06.28
마음의 중심은 지금 어디에 있는가? 오늘의 테마 2013.06.27
주님 손만 잡아라! 오늘의 테마 2013.06.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