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5,212 | 2013-12-13

“이게 기도 응답이에요?”

내가 전도사 때 있었던 일이다. 제자훈련을 받으며 불신자인 언니를 위해 지속적으로 기도하던 한 자매가 나를 찾아왔다.

언니를 위해 기도하기 때문에 언니와 싸우지 않고 언니가 원하는 대로 다 해주고 달라는 것을 다 주었더니, 오히려 언니가 자기 기분 내키는 대로 함부로 해서 마음이 상하고 화가 난다는 것이다.

“전도사님, 어떻게 이럴 수가 있어요? 저는 전도사님 말씀대로 언니를 위해 기도하고 있는데,
언니가 변하기는커녕 마음대로 시키고 오히려 저를 만만하게 대해요.”

“기도 응답을 받고 있네.”
“이게 기도 응답이에요?”
“그렇지. 그럼 기도가 뭐라고 생각했어?”

기도가 하나님을 주장하고 움직이는 것이라고 생각하는가? 내가 기도하면 하나님이 움직이셔야 되는가?

아니다. 기도란 내가 하나님의 뜻대로 살겠다고 고백하는 것이다. 어떤 상황에서도 자신이 십자가를 지는 것이다.

기도하는 당사자가 변하지 않는데 기도하는 대상이 변화되리라 생각하는가? 요나와 이스라엘이 변하지 않을 때 하나님께서는 변하지 않는 악한 세상보다도 변하지 않는 요나와 이스라엘을 더 악하게 보신다. 하나님은 요나를 통해서 우리에게 물으신다.

“세상을 향해 내가 택하고 부른 너는 지금 어떻게 살고 있느냐?”

신앙은 다른 누가 아니라 내 자신을 보는 것이다. 내 안에서 하나님과 싸우는 것이 무엇인가? 내가 붙잡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 하나님 앞에 도전하는 것이 무엇인가? 내가 내려놓지 못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 우리는 이것을 보아야 한다.

예수님을 떠난 사람들의 특징은 자신이 했다는 사람들이다. 부자 청년은 “내가 모든 율법을 지켰습니다”라고 하면서 ‘자신’이 했음을 주장하다가 주님을 떠났다. 반면에 삭개오는 “나는 하지 못했습니다” 하면서 주님을 붙잡았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서 자신이 너무 강하다. 더 나아가 자신을 돌아보지 않는다. 그러면 결국에 우리의 인생이 틀어지기 시작한다.

세상을 보지 말고 우리 자신을 보라. 하나님 앞에서 자신이 얼마나 악한지 보지 못하면, 하나님 앞에 당당하고 정당하게 살아가는 것 같아도 어느새 하나님의 반대편에 설 수 있다.

내가 널 쓰고 싶다김남국 | 규장


† 말씀
너희는 믿음 안에 있는가 너희 자신을 시험하고 너희 자신을 확증하라 예수 그리스도께서 너희 안에 계신 줄을 너희가 스스로 알지 못하느냐 그렇지 않으면 너희는 버림 받은 자니라 – 고린도후서 13장 5절

다만 네 고집과 회개하지 아니한 마음을 따라 진노의 날 곧 하나님의 의로우신 심판이 나타나는 그 날에 임할 진노를 네게 쌓는도다 - 로마서 2장 5절

내가 그리스도와 함께 십자가에 못 박혔나니 그런즉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요 오직 내 안에 그리스도께서 사시는 것이라 이제 내가 육체 가운데 사는 것은 나를 사랑하사 나를 위하여 자기 자신을 버리신 하나님의 아들을 믿는 믿음 안에서 사는 것이라 -갈라디아서 2장 20절

† 기도
주님, 하나님 뜻대로 산다고 하면서도 내 뜻대로 살았던 순간들을 회개합니다. 이제는 제 안에 교만을 내려놓고 주님께 온전히 붙들린 인생되길 원합니다. 주님이 제 삶을 주관하실 때 진정으로 변화될 수 있습니다.

† 적용과 결단
내 안에서 하나님과 싸우는 것이 무엇인가? 내가 붙잡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 하나님 앞에 도전하는 것이 무엇인가? 내가 내려놓지 못하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 하나님 앞에서 먼저 나 자신을 돌아보며 다시금 주님만을 붙잡으세요.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도대체 뭐가 달라졌단 말인가?... 오늘의 테마 2013.12.12
내가 잘해서 그런 줄 알았는데… 오늘의 테마 2013.12.11
왜, 나만 미워하세요…” 오늘의 테마 2013.12.10
하나님, 저는 이해할 수가 없어요. 오늘의 테마 2013.12.09
내 자신이 점점 작아지는 것 같아요... 오늘의 테마 2013.12.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