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33,519 | 2013-12-17

한방에 훅~ 갈 수 있다!!

신앙이 어디서 내려가는가? 요나가 하나님 앞에서 떨어지는 것은 한 순간이었다.

매일 매끼 잘 챙겨먹는 사람이 오늘 한 끼 안 먹었다고 해서 영양실조에 걸렸다고 말하지는 않는다. 건강한 사람이라면 어쩌면 40일 금식기도도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만큼 우리의 육(肉)은 어느 정도 축적이 가능하다.

그러나 우리의 영적인 생명은 우리 안에 축적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과 직결되어 있다. 에덴동산에서 완전한 생명을 누렸던 아담과 하와도 선악과 사건으로 단번에 에덴동산에서 쫓겨나 생명나무의 열매를 먹지 못하게 된다. 이렇게 영적인 것은 한 방에 추락하고 만다.

지금까지 하나님의 뜻대로 살아온 선지자가 하나님의 반대편에 설 때 어떤 일이 벌어지는가? 급격히 내려가고, 내려가고, 내려가서 영적으로 무감각해지고 잠이 들 수 있다는 것이다.

사탄은 우리가 하나님께 집중하지 못하게 하고 하나님 반대편에 서도록 유도한다. 그것이 사탄의 계략이다. 그것이 선악과 사건이다.

하나님의 반대편에 서는 것, 그 시작은 하나님과의 관계가 틀어지는 것이다. 하나가 틀어지자 틀어지고 틀어져서 원망이 생기는 것, 쌓이고 쌓여서 더 큰 원망이 되는 것을 조심하라.

요나라는 선지자가 미쳤다고 생각하지 말라. 그가 가진 마인드가 하나님과 맞지 않아 딱 한 번 틀어진 순간, 그 틀어짐은 또 다른 틀어짐을 만들고 완전히 틀어지면 아무리 선지자라도 단 며칠 만에 하나님 앞에 깊이 잠든 상태, 영적으로 급격히 추락하는 일이 벌어질 수 있다.

완전하신 나의 주 의의 길로 날 인도하소서 행하신 모든 일 주님의 영광 다 경배합니다 <완전하신 나의 주> 중에서

이 찬양의 가사처럼 자신의 삶 가운데 주님이 내게 행하신 모든 일이 완전하다고 고백할 수 있는가? 내가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을 행하실 때에도 완전하신 주님이라고 고백할 수 있는가?

설령 지금 자신에게 닥친 일이 이해가 되지 않더라도 우리는 하나님 안에 있어야 한다. 우리는 하나님을 바라보는 싸움을 해야 한다. 이해가 되지 않는 틀어짐을 다시 펼 생각을 해야지 꼬인 채 두면 그다음부터 그것이 악한 영향력을 끼칠 것이다.

하나님과의 관계가 온전하지 못하다면 하나님과 틀어진 것이다. 우리는 그것이 무엇인지 찾아야 한다. 내가 이해하지 못한 일들 가운데 나를 틀어지게 하는 수많은 일들이 있었을지 모른다. 그것이 자신과 하나님의 관계를 막지 않도록 도와달라고 기도하라.

지금 원망하고 불평하며 소망이 없다고 말한다면 하나님 안에서 자신이 보지 못하고 있는 틀어짐이 무엇인지 찾고 그것을 곧게 해서 나의 모든 상황을 주관하시는 완전하신 하나님 앞에 살기 바란다.

내가 널 쓰고 싶다김남국 | 규장


† 말씀
여호와께서 큰 바람을 바다 위에 내리시매 바다 가운데에 큰 폭풍이 일어나 배가 거의 깨지게 된지라 사공들이 두려워하여 각각 자기의 신을 부르고 또 배를 가볍게 하려고 그 가운데 물건들을 바다에 던지니라 그러나 요나는 배 밑층에 내려가서 누워 깊이 잠이 든지라 - 요나서 1장 4,5절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시는 사랑을 우리가 알고 믿었노니 하나님은 사랑이시라 사랑 안에 거하는 자는 하나님 안에 거하고 하나님도 그의 안에 거하시느니라 - 요한일서 4장 16절

내 안에 거하라 나도 너희 안에 거하리라 가지가 포도나무에 붙어 있지 아니하면 스스로 열매를 맺을 수 없음 같이 너희도 내 안에 있지 아니하면 그러하리라 – 요한복음 15장 4절

† 기도
주님, 제가 이해하지 못한 일들 가운데에서도 순종하는 믿음을 허락하여 주시고, 어떤 문제가 제 앞에 닥쳐도 하나님과의 관계가 틀어지지 않게 인도하여 주옵소서. 주님, 제 삶의 모든 상황을 주관하시고 의의 길로 인도하여 주옵소서.

† 적용과 결단
어떤 문제나 일 때문에 주님께 섭섭했던 적이 있으십니까? 당신의 모든 삶을 주관하시고 인도하시는 하나님을 의지하며 늘 하나님만 바라보며 살기를 결단해보세요.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주님이 원하시는 것은 따로 있다! 오늘의 테마 2013.12.16
비명을 지르고 싶을 때가 있다! 오늘의 테마 2013.12.15
[만화] 믿는자에게 능치 못함 없네! 오늘의 테마 2013.12.14
“이게 기도 응답이에요?” 오늘의 테마 2013.12.13
도대체 뭐가 달라졌단 말인가?... 오늘의 테마 2013.1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