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4,814 | 2014-02-09

지금, 당신의 고민은 무엇입니까?

최근에 한국의 젊은이들에게 많은 영향을 끼친 책이 있습니다. 2006년 1월에 서른세 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군의관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그가 떠나간 후에 그의 생애를 비로소 발견하기 시작한 사람들에 의해 만들어진 책, 《그 청년 바보의사》입니다.

어느 군의관이 유행성출혈열로 갑자기 세상을 떠나갑니다. 그러나 그의 삶의 스토리는 그의 장례식부터 비로소 시작됩니다. 그는 영락교회 청년부 출신이었는데, 한경직 목사님의 장례식 이후로 가장 많은 조문객들이 찾아온 장례식이었다고 합니다.

사람들이 놀라기 시작했습니다.
‘젊은 의사가 죽었는데 왜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찾아올까?’ 찾아온 사람끼리도 서로를 모릅니다.

어떤 할아버지가 청년 의사의 영정사진 앞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나는 이 청년의사가 근무하던 병원 앞에서 구두를 닦던 사람이었습니다. 이 청년은 구두 닦을 일이 없으면서도 괜히 와서 구두를 닦고 필요 없이 돈을 더 많이 주고, 내 손을 만지면서 ‘할아버지, 춥지 않습니까? 식사는 하셨어요? 할아버지, 외로우시면 하나님 믿으세요. 하나님이 할아버지를 사랑하시거든요’ 그러면서 예수님을 소개해주고 나를 붙들고 기도해주었습니다.”

영정사진 앞에서 오열하던 한 아주머니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나는 이 의사가 근무하는 병원의 세탁부입니다. 내가 세탁카트를 끌고 갈 때 아무도 나에게 관심을 가진 사람이 없었지만, 이 청년의사는 나를 지나치는 법이 없었습니다. 걸음을 멈추고 ‘아주머니, 천천히 하셔도 돼요. 요즘 얼굴이 안 좋으시네요. 어디 아프지 않습니까?’ 그러면서 약도 갖다 주고 나를 위해 기도해주고, 하나님의 사랑을 전해주었습니다.”

근무하던 병원에 어린 환자가 입원했는데 그 환자가 퇴원하면 선물을 주겠다고 약속했지만, 그 환자는 집안사정 때문에 몰래 퇴원해버렸습니다. 차트를 찾아서 그 어린 환자가 살고 있는 지방의 집을 확인한 다음, 약속을 지키기 위해서 선물 꾸러미를 사들고 지방까지 갔다 오는 바보 같은 의사였습니다.

병원에 파업이 일어났습니다. 그런데 그는 환자의 곁을 떠날 수 없다고 다른 의사 동료들에게 따돌림을 당하면서까지 환자들의 곁을 지키던 바보 같은 의사였습니다.

그가 쓰는 이메일의 마지막에는 항상 이렇게 쓰여 있었다고 합니다.
“예수님의 스티그마 안수현.”
자신이 예수님의 흔적이라는 뜻입니다.

그 사랑의 흔적을 갖고 살기 원했던 그 청년은 예수님처럼 서른세 살에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러나 그가 떠난 후에 그의 삶의 소식이 지금도 소리 없이 수많은 사람들을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인생은 이처럼 마지막 순간에 그가 살아왔던 삶의 무게를 볼 수 있는 것입니다.

우리가 마지막 순간에 얼마나 오래 살았느냐는 하나도 중요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숨이 멈추는 그 순간, 우리의 가슴에서 고동이 멈추는 그 순간, 어떻게 살았느냐, 어떤 영향을 끼치고 살았느냐 하는 것만이 남을 것입니다.

내가 예수님을 만났고 예수님의 제자로 살았다면 이제 그의 심장과 그의 복음을 가지고 어떤 영향을 남기고 가시겠습니까? 그것을 고민하십시오.

세상을 바꿔라, 예수의 심장으로!이동원 외 | 규장

아무 일에든지 다툼이나 허영으로 하지 말고 오직 겸손한 마음으로 각각 자기보다 남을 낫게 여기고 각각 자기 일을 돌볼뿐더러 또한 각각 다른 사람들의 일을 돌보아 나의 기쁨을 충만하게 하라 너희 안에 이 마음을 품으라 곧 그리스도 예수의 마음이니 그는 근본 하나님의 본체시나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할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시고 오히려 자기를 비워 종의 형체를 가지사 사람들과 같이 되셨고 사람의 모양으로 나타나사 자기를 낮추시고 죽기까지 복종하셨으니 곧 십자가에 죽으심이라
- 빌립보서 2장 3~8절

우리의 죄와 상처를 짊어지시고 십자가의 희생으로 구원의 길, 생명의 길로 인도해주신 예수님 감사합니다. 구원받은 자로서 마땅히 주님의 삶을 본받아 그 길 따르길 원합니다. 영혼을 향한 주님의 마음을 본받아 이 땅 가운데 주님의 흔적을 남기며 살겠습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