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3,632 | 2014-05-11

주님과 정말 친하세요?

나는 신앙생활의 핵심이 ‘관계’에 있다는 사실을 비교적 늦게 깨달았다. 선교사로 몽골에 온 후에야 비로소 그 중요성을 하나씩 배워가고 있다.

우리 가정이 안식년을 맞아 미국에 있을 때 경험한 일이다. 둘째 서연이가 미국 학교에 적응하기까지 꽤 오랜 시간이 걸렸다.

한동안 아이는 학교 가기 싫다고 아침마다 서럽게 울었다. 나는 우는 아이를 달래며 말했다.

“서연아, 너희 학교 정말 좋지 않니? 음악실도 있고, 컴퓨터실도 있고, 매점이랑 도서관도 있고, 실내 체육관도 있잖아. 아빠 생각에는 세상에서 제일 좋은 학교인 것 같은데….”

서연이는 울면서 도리질을 쳤다.
“아니, 하나도 안 좋아. 나는 몽골에 있는 MK스쿨(Missionary Kids School)이 훨씬 더 좋아!”

처음에는 아이의 그 대답이 무척 의아했다. 아이에게 감사할 줄 아는 마음이 없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사실 몽골의 한국 선교사 자녀들을 위해 세워진 MK스쿨은 다른 학교와 비교할 때 환경이나 시설 면에서 무척 열악하다. 러시아 군대가 남기고 간 막사 하나를 개조해서 학교 건물을 만들었기 때문에 운동장도 없고, 교실도 비좁았다.

서연이가 왜 몽골에 두고 온 학교가 더 좋다고 말하는지 그 이유를 잠시 생각해보았다. 그것은 다른 것 때문이 아니었다.

그곳에 있는 친구들과 선생님 때문이었다. 그곳에는 따뜻한 관계가 있었다. 그곳에 자신의 마음과 추억이 담겨 있었다.

아이에게 있어서 학교의 좋고 나쁨의 기준은 시설이나 교육 수준, 환경 같은 것들이 아니었다. 아이에게 중요한 것은 ‘관계’라는 사실을 나는 다시 한 번 깨달았다.

관계가 문제의 핵심이며, 관계가 모든 것을 결정한다!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단순히 종교적인 틀 안으로 부르신 것이 아니다. 하나님을 사랑하는 외적인 모양을 갖추었다고 해서 우리가 실제로 하나님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어떤 행위를 위한 원칙을 찾아서 행위를 갈고닦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 그분의 실체에 직접 부딪치는 것이다. 우리가 추구하는 본질은, 생명의 관계이다.

하나님은 우리를 생명의 관계로 부르셨다. 우리를 창조하시고 또 우리를 구속(救贖)하신 하나님께서는 우리와 함께하기를 원하신다. 그것이 우리를 창조하고 구속하신 이유이다.

하나님은 우리와 연합하고 깊이 교제하기 위하여 우리를 친밀한 관계 가운데로 부르셨다. 그리고 주님과 같이 걸어가는 가운데 하나님나라의 도래를 위해서 함께 일하기를 원하신다.

같이 걷기이용규 | 규장


여호와의 눈은 온 땅을 두루 감찰하사 전심으로 자기에게 향하는 자들을 위하여 능력을 베푸시나니
- 역대하 16장9절(上)

너는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라
- 신명기 6장5절

나의 사랑하는 자가 내게 말하여 이르기를 나의 사랑, 내 어여쁜 자야 일어나서 함께 가자
- 아가 2장10절

하나님을 가까이하라 그리하면 너희를 가까이하시리라
- 야고보서 4장8절(上)

사람의 외모를 보지 않고 중심을 취하시는 주님, 제 마음의 중심에도 주님 계시길 원합니다. 사소한 일상 가운데에서도 주님과 직접 부딪치며 생명의 관계 맺을 수 있도록 인도하여 주옵소서. 숨쉬는 순간순간마다 주님의 임재를 느끼길 원합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