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975 | 2014-03-05

할리우드 스타가 영화를 홍보하다

스코틀랜드 출신 배우 제라드 버틀러(43세)가 새로운 액션 영화 을 홍보하기 위해 이스라엘을 방문했다. 그는 전 비밀 정보 요원 마이키 배닝의 역을 맡았는데, 북한 테러범들이 백악관을 장악하고 대통령을 납치했을 때 다시 복직 요청을 받게 된다. ‘올림푸스’는 백악관에 대한 비밀 정보 코드명이다.

버틀러는 많은 영화에 출연했으며, 1997년 제임스 본드 영화 와 2004년 뮤지컬을 영화로 각색한 로 유명해 졌다. 짧은 방문 동안 그는 해안 도시 가이사랴에 있는 이스라엘 영화 제작자 레온 에드리의 집에서 열린 파티에 참가했고, 거기서 베냐민 네탄야후 총리와 그의 부인 사라, 아들 야이르를 만났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