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866 | 2014-03-05

모험을 즐기는 경주자가 이스라엘을 달리다

호주의 유명한 조깅 선수 리차드 보울즈가 남부 휴양지 홍해 에일랏에서 북부 골란 고원의 헬몬산에 이르는 1,009 km를 달렸다. 이스라엘 내셔널 트레일 중 최장거리였다. 12일 동안의 이번 달리기는 환경 의식을 높이고 내셔널 트레일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이스라엘의 자연 보호 단체가 후원 했다.

보울즈(35세)는 2012년에 홀로 10,000 km를 달렸는데, 이것은 240번의 마라톤을 경주한 것과 같다. “제 목표는 매일 제 자신에게 도전하는 것입니다”라고 그는 말한다. 그는 자연 학회의 학교들과 이스라엘 가정을 휴식 장소로 삼았다.

“여행자들이 비교적 덜 찾은 길들은 최상의 환경과 가장 위험한 경험을 제공해 주었습니다. 저는 이스라엘의 길들을 따라 사람들을 만나고, 이야기를 나눌 때 무척 즐겁습니다. 매일 달리는 엄청난 거리에도 불구하고 이런 만남을 위해 항상 시간을 할애하죠. 그것은 제 경주에서 뗄 수 없는 부분입니다.”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