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0,738 | 2014-03-05

시온은 무엇인가?

역사적, 지정학적 용어인 시온이라는 이름은 다양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고대 히브리어 단어인 ‘시온’은 ‘요새,’ ‘안전한 곳’ 또는 ‘성채’라는 의미에서 그 유래를 찾아볼 수 있다.

시온의 역사는 다윗 왕이 예루살렘의 기혼 샘이 내려다보이는 여부스의 요새를 점령했던 주전 1050년에 시작되었는데(대상 11:4-9), 다윗 왕은 그곳에 나라를 세웠다. 그는 이곳을 ‘예루살렘’이라고 불렀다. 주전 14세기에 이 도시는 이집트의 아마르나 문서에서 이미 ‘우루샬림’이라고 불렸기 때문이다.

다윗의 도시 ‘시온’은 오늘날 성전산이 있는 곳 바로 남쪽에 위치해 있는데, 행정 건물들과 왕궁이 있었던 오펠로 알려진 언덕이다. 모리아 산(성전산)의 고도는 해발 740m이다. 아브라함이 아들 이삭의 바치려 했고, 이후 주전 961년에 솔로몬 왕이 야훼를 위한 성전을 지어 봉헌했던 곳이다.

‘시온’의 이름은 다양한 의미의 변화를 겪었다. 성전이 예루살렘의 주요 장소가 되면서 이곳은 또한 이스라엘의 하나님께서 거주하시는 시온 산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따라서 시온이라는 이름은 왕상 8:1에서 말하는 것처럼 이전의 여부스 족속의 요새에서 성전산으로 변모하게 되었다. “이에 솔로몬 왕이 여호와의 언약궤를 다윗 성 곧 시온에서 메어 올리고자 하여 이스라엘 장로와 모든 지파의 우두머리 곧 이스라엘 자손의 족장들을 예루살렘에 있는 자기에게로 소집하니.”

그 때 이후로 예루살렘의 성전산은 이스라엘 지파들의 성지 순례의 목적지였을 뿐만 아니라 기도하는 방향이 되는 ‘시온’으로 이해되었다. 지난 2,000년 동안 유대인들은 예루살렘과 성전산 방향으로 기도를 해왔다.

오늘날 예루살렘 구도시 남서쪽 가장자리에 있는 높은 언덕은 ‘시온산’으로 불리고 있으며, 가톨릭의 성모 영면 성당이 있다. 13세기에 십자군은 이 곳에서 성서 시대의 회당을 우연히 찾아냈고, 다윗 왕의 무덤을 발견했다고 믿었다. 그러한 생각은 “다윗이 죽어 장사되어 그 묘가 오늘까지 우리 중에 있도다”라는 행2:29의 문자적인 해석에 기초했다. 이곳은 최후의 만찬이 열렸던 다락방 밑에 있다. 그들은 이 곳에 있던 빈 무덤 위에 기념비를 세웠고, 이후로 이곳은 다윗의 무덤으로 유대인들에게 경외의 장소가 되었다.

하지만 시편 기자 시대에도 이곳은 ‘시온’으로 알려진 성전산 및 예루살렘 도시를 일게다가 하나님께서 선택하신 이스라엘 백성은 ‘시온의 딸’로 불렸다. 따라서 성전, 예루살렘, 땅 그리고 백성은 모두 ‘시온’이라는 은유로 결합되었다. 여기서 현대 시온주의도 유래했으며, 예루살렘 없이는 유대 국가도 없다는 생각은 아랍-이스라엘 갈등의 핵심이 되고 있다.

이스라엘의 애국가 하티크바 (희망)는 ‘시온의 땅과 예루살렘’에 대한 갈망을 표현하고 있다. 예루살렘이라는 이름은 구약에서 640번이나 나오지만, 코란에서는 한 번도 언급되지 않는다.

역사적으로 유대인들은 어디에 있든 고향인 시온으로의 귀환을 다음과 같이 기도했다. 인도자: “당신에게 간구합니다. 시온에 자비를 베푸소서.” 회중: “예루살렘의 자녀들을 모으소서.” 인도자: “속히 오소서, 시온의 구원자여.” 회중: “예루살렘의 심장에게 말하소서.” 인도자: “시온에게 평화와 기쁨이 돌아오게 하소서!” 회중: “이새 [메시아]의 나뭇 가지가 시온에서 싹이 트게 하소서!”

Picture - ‘터가 높고 아름다워 온 세계가 즐거워함이여 큰 왕의 성 곧 북방에 있는 시온 산이 그러하도다’ (시48:2)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