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1,828 | 2013-09-24

예배를 방해하는 보이는 소음 _ 폴 발로쉬

“새 노래 곧 우리 하나님께 올릴 찬송을 내 입에 두셨으니 많은 사람이 보고 두려워하여 여호와를 의지하리로다”(시 40:3)

시편 기자는 이 말씀을 통해 ‘보는 것’이 사람들의 마음을 하나님께로 인도하는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밝히고 있다. 우리는 삶 속에서 하나님을 떠나거나 하나님께 가까이 가는 것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지만, 예배당에서 하나님께 찬양할 때만큼은 하나이다. 나는 일 년 내내 어떻게 해야 성도들의 관심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가에 관해 고민해 왔다. 왜냐하면 성도들이 교회문을 열고 들어왔을 때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이 맨 앞자리에 서 있는 예배 팀이기 때문이다. 일렉트릭 기타를 연주하는 팀원의 얼굴에서 나타나는 표정으로부터 깨끗하게 청소된 복도까지, 그 모든 것이 성도들을 하나님과 연결시킬 수 있는 통로가 된다는 것을 알고 있는가? 혹은 어수선한 무대와 무표정한 얼굴로 찬양하는 모습에서 사람들이 그리스도를 찾아낼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 워십리더로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성도들의 집중을 방해할 가능성이 있는 것들을 찾고 제거하는 일이다. 그리고 그들이 하나님께 집중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

 

무대 프레젠테이션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예배 팀이 찬양을 시작하기 전의 분위기는 매우 어색하다. 그 어색함을 깨기 위한 도구로써의 무대 프레젠테이션은 청결함과 파워포인트 그리고 조명까지도 포괄하는 포괄적인 개념이다. 무대 위에 스타벅스 머그컵이 놓여 있거나, 먹다 남은 물병이 놓여 있던 적이 있는가? 어쩌면 그것은 사소한 일처럼 보일 지도 모른다. 하지만 레위인들이 얼마나 세심하게 악기를 다루었는지 생각해 보자. 우리가 찬양하는 곳은 살아계신 하나님이 임재하는 곳이다. 그러므로 예배자인 우리는 더욱 진지하게 자신이 서 있는 곳을 돌아봐야 한다.무대가 제대로 준비되어있는지 확인했다면 파워포인트를 통해 가사를 보여주거나 곡에 맞는 분위기를 연출해 보자. 물론 그것은 복잡하지 않아야 한다. 찬양의 메시지가 성도들에게 잘 전달되는지도 확인해야할 것 중의 하나다. 우리가 부르는 찬양으로 선포되는 말씀은 위대하신 하나님에 관한 것이다. 그러니 파워포인트가 그 메시지를 적절히 증폭시켜 주는지 확인해야 하고, 너무 과하지 않은지도 살펴봐야 한다. 만약 당신이 배우자와 함께 식당에 간다면, 아마 당신은 어두운 조명이 있는 곳을 선택할 것이다. 어두운 분위기는 더 가깝게 교제할 수 있도록 도와주기 때문이다. 같은 맥락에서, 예배를 인도하는 동안에도 조명을 어둡게 해서 성도 한 사람 한 사람이 각자 하나님과 친밀하게 교제할 수 있는 분위기를 만들어줘야 한다. 예배는 친밀한 교제의 시간이다. 만약 예배 시간에 월마트(Walmart)와 같이 밝게 불을 켜 놓는다면, 사람들이 용기내어 친밀한 교제를 하는 데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다.

 

의상과 표정
우리는 하나님과의 만남을 창조하는 분위기 속에서 우리의 몸을 통해 예배를 인도하기 원한다. 표정이나 의상까지 포함해서 말이다. 나는 옷과 넥타이까지도 사용하며 모든 것을 사용해 예배를 인도해 왔다. 당신의 의상은 당신이 목회하는 곳의 문화에 크게 의존하고 있을 텐데, 내가 생각하는 의상 선정의 기준은 다음의 말로 요약된다. “나는 적절하고 평범한 옷을 입고 있는가?” 교회 성도나 예배 팀에서 신뢰할 만한 몇 사람에게 이 문제에 관해 물어보자. 또한 당신의 표정이 어떻게 받아들여지고 있는지를 평가 받는 것도 중요하다. 예배 인도는 내가 원하는 것을 표현하는 콘서트장과 다르다. 우리가 웃는 법을 배우기 원하는 것은 전적으로 성도들에게 도움을 주기 위함이다. 이를 위해 성도들과 친구들을 당신의 거실로 초대하여 예배 인도를 하던 모습이 찍힌 비디오를 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것이다. 표정관리 하지 못하며 예배를 인도하던 ‘부끄러운’ 시절의 비디오를 보자. 당신은 훨씬 나은 모습으로 예배를 인도하게 될 것이다. 우리는 궁극적으로 우리 안에 거하시는 하나님에 관한 찬양을 사람들이 듣기 원한다. 그리고 그들이 하나님을 전적으로 신뢰하기 원한다. 따라서 우리는 앞으로도 하나님과의 관계를 지속하기 좋은 예배의 환경을 만들어 갈 것이다.

 

Paul Baloche_ Open the eyes of my heart’(내맘의 눈을 여소서)를 비롯 여러 곡들을 썼고, 최근에는 앨범 (동일한 사랑)을 발표했다. leadworship.com@paulbaloche


관련 음반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