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9,183 | 2011-11-14

찬양인도자와 예배의 관계?

어느 날, 파릇파릇한 찬양인도자 지망생 친구가 내게 질문했습니다. "간사님,찬양인도자와 회중 혹은 예배와의 관계는 어떤 걸까요? 찬양인도자가 경건생활을 잘하면 예배가 좋아지고, 잘안하면 안좋아지는 걸까요? 회중과의 거리는 어떻게 두어야할까요? 일정거리를 두어야 은혜를 받지 않을까요...?"  정답이라기 보단 모범답안 혹은 안내지 정도 수준인 저의 대답은 이랬습니다. " 음.. 내 생각엔 말이지... 찬양인도자가  경건생활을 열심히 한다는 것으로 예배의 성공(이라는 표현이 맞다면)이 보장된다고는 볼 수 없을 것 같아. 예배를 받으시는 분은 하나님이신데 그분이 보시는 것은 깨어진 마음, 상한 심령이시니까. 그런데 찬양인도자의 경건생활과 신앙생활의 열심은 찬양인도자 자신을 위해 꼭 필요한 것이라고 생각해. 하나님이 통로로 쓰시는 귀한 자리이지만 그것이 자신의 삶과 연결되지 않는다면 그것은 결국은 일이 되고 무거운 짐이 될테니까... 회중과의 거리는.. 글쎄... 무엇보다 찬양인도자를 포함한 모든 예배팀원들은  화평케 하는 사람(peace maker)이 되어야 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해.  모든 관계안에서 겸손하고 온유함을 보여주는 사람이 예배를 섬기기에 적합하지. 나는 어릴적부터 찬양팀을 하려면 교회에서 친구들 뿐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인사를 잘하라고 배웠거든."

찬양인도자의 가장 큰 숙제는 아마도 '내가 부르는 노래의 고백이 정말 나의 고백인가, 나는 그렇게 살아내고 있는가'가 아닌가 싶습니다. 저는 이 괴리가 있을 때마다 꿈이 있는 자유의 '소원'이라는 노래를 저의 삶의 고백으로 삼고 묵상하곤 했습니다. Matt redman의 '마음의 예배(Heart of worship)' 이 곡에도 그러한 예배인도자의 고민과 간구가 담겨있는 것 같습니다. "하나님 앞에서 중요한 것은, 너희가 어떤 사람이며 어떻게 사느냐 하는 것이다. 너희가 드리는 예배는, 너희 영으로 진리를 추구하는 예배여야 한다. 아버지께서는 바로 그런 사람, 곧 그 분 앞에 단순하고 정직하게 있는 모습 그대로 예배드리는 사람들을 찾으신다." (요한복음 4:23 메세지성경) 찬양인도자 혹은 예배팀, 예배자인 당신의 대답은 어떻습니까?

 

관련 음원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모든 시선을 주님께 드리고 워십리더 찬양노트 2011.11.08
새 노래로 찬양하라 워십리더 찬양노트 2011.11.04
진리로 드리는 예배 워십리더 찬양노트 2011.11.01
찬송가의 능력 워십리더 찬양노트 2011.10.27
계절이 바뀔 때마다 워십리더 찬양노트 2011.10.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