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829 | 2014-03-05

50 주년을 맞이한 비틀즈

비틀즈가 1963년 데뷰 앨범으로 폭풍처럼 세계를 강타한지 50년이 된 올해, 텔아비브 근처 호론에서 비틀즈 축제가 열렸다. 주빈 중에는 비틀즈의 리드 기타 연주자였던 조지 해리슨의 누나 루이스 해리슨 (81세)이 있었다. 그녀는 리버풀 레전드라는 비틀즈와 유사한 밴드를 관리하면서, 비틀즈의 명성을 두텁게 하고 있다. “제 동생이 여전히 살고 있었다면, 비틀즈의 사랑과 평화의 메시지를 전하며 우리와 함께 있는 것을 좋아했을 겁니다.”

Picture - ‘당신이 필요한 것은 사랑뿐에요’: 해리슨의 누나 루이스와 비틀즈를 닮은 그녀의 밴드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