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783 | 2014-03-05

전쟁에서 ‘평화를 위한 땅’까지

1973-1979

테러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집트와 시리아는 이스라엘에 대한 또 다른 전쟁을 준비하고 있었다. 1967년 6일 전쟁에서 결정적인 패배를 한 이후 두 나라는 빼앗긴 시내 반도와 골란 고원을 재탈환하기 위해 노력했다. 이들 지역을 되찾기 위한 모든 외교적 시도는 이스라엘과의 직접 협상을 거부하면서 실패로 돌아갔다.

이집트와 시리아는 대 속죄일인 1973년 10월 6일 욤키푸르에 갑작스런 공격을 감행했다. 이 날은 이스라엘에서 일년 중 가장 거룩한 날로, 이스라엘이 무방비로 있는 것을 노린 것이었다. 이 날에는 나라 전체가 문을 닫으며, 라디오나 TV 방송도 중단한다. 초반 공격은 성공적이었다. 48시간 동안 아랍 군대는 이스라엘이 지배하고 있는 영토 깊숙이 진격했다.

하지만 이스라엘이 반격을 하면서 점차 잃었던 영토를 되찾기 시작했다. 전쟁 발발 18일 후 유엔이 휴전을 중재할 때까지, 이스라엘 군대는 계속 진격해, 다마스커스와 카이로 변두리까지 도달했다.

이스라엘이 치룬 대가는 엄청났다: 2,656명의 군인들이 사망했고, 7,000명이 부상을 당했다. 전쟁이 시작되고 6주 후에 이스라엘은 정부와 군대가 충분히 대비를 하지 못한 이유에 대해 청문회를 열었다.

이스라엘과의 전쟁에서 또 다시 패배 하자, 아랍이 이끌고 있는 석유 수출국 기구(OPEC)는 서방에 대한 석유 보이콧으로 대응했다. 당시 OPEC는 세계 석유의 절반 이상을 공급하고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이스라엘 편에 섰으며, 1974년에 매년 10억 달러의 차관 및 군사와 경제 원조를 제공해 주었다. 오늘날 그 수치는 30억 달러에 이르며, 이스라엘은 가장 많은 미국의 해외 원조를 받고 있다.

노동당의 골다 메이어 총리는 욤키푸르 전쟁 후 신랄한 비판을 받게 되었고, 1974년 4월에 사임 했다. 이츠학 라빈이 총리 자리를 계승했지만, 그가 이끄는 노동당은 부패와 악성 인플레이션 때문에 쇠퇴하게 되었다.

동시에 우익 리쿠드 당은 세파르딕 (동방 출신) 유대인들에게 인기를 끈 메나헴 베긴의 지도하에 힘을 얻게 되었다. 세파르딕 유대인들은 당시 정부를 장악하고, 최고의 직업들을 가진 유럽 출신의 ‘아슈케나지 엘리트’ 유대인들을 불쾌하게 생각했다.1977년 이스라엘 역사상 최초로 리쿠드가 선거에서 놀랄만한 승리를 이루었고, 노동당은 여당에서 물러났다. 아이러니하게도 이집트와의 최초의 평화 협정은 좌익 노동당 당수가 아닌 우익 메나헴 베긴이 맺게 되었다. 베긴은 이집트의 안와르 사다트 대통령을 예루살렘에 초청했고, 몇 달 후, 1979년에 이집트와 평화 협정에 서명했다. 베긴과 사다트는 노벨 평화상을 받았다.

이집트는 평화협정 아래 한 발의 총성 없이 시내 반도를 회복하게 되었다. 비록 아랍인들은 욤키푸르 전쟁에서의 패배를 절대 인정하지 않았지만, 마침내 이스라엘을 군사력으로 이기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아랍인들이 종종 말하는 문구가 있다: ‘이스라엘은 전쟁터보다 협상 테이블에서 더 약하다.’

Picture - 1979년 다이얀과 사다드, 그리고 베긴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
승리의 맛 HISTORY 2014.03.05
계속된 전쟁: 1956-1967 HISTORY 2014.03.05
국가 건설 (1948-1956) HISTORY 2014.03.05
유엔 분할안에서 독립 국가로 HISTORY 2014.03.05
1948년 이후의 집단 이민 HISTORY 2014.0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