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2,166 | 2014-03-05

봄철의 얼음 도시

예루살렘에는 봄 꽃들이 만발해 있는 가운데, 국제 얼음축제가 오래된 기차역에서 개최되었다. 이번 전시회는 매년 중국에서 열리는 국제 하얼빈 빙설제에 기반을 두었고, 세계 각국에서 온 얼음 조각들도 선보였다.

거대한 얼음 도시는 1,500 입방 미터로, 영하 10도를 유지했다. 건축가와 장인, 조각가들은 수 백 톤의 얼음으로 다양한 산과 바다 풍경을 조각했으며, 아이스 링크 위에서는 곡예와 댄스 공연도 펼쳐졌다. 예루살렘의 역사적인 건물을 다룬 대규모 모형들뿐만 아니라 인도의 타지마할과 중국의 만리장성 같은 극동 아시아의 모형들도 선보였다.

“올 해로 두 번째 얼음 축제를 맞고 있습니다”라고 예루살렘 시장 니르 바르캇(53세)이 말했다. 그는 성지의 전통적인 매력에 더한 이런 문화 행사로 관광 여행을 증가시키려고 하고 있다. “올 해는 더욱 인상적입니다…얼음 도시를 경험해 보지 못한 사람들에게 황홀한 추억을 주고 있습니다.”

Picture - 얼음 조각: 역사적인 건물과 육지 및 바다 풍경들 (Sculpted from ice)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