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591 | 2014-03-05

도미니카-이스라엘 사람의 이야기

도미니카 공화국의 바이올린 스타 아이샤 시드가 텔아비브 대학 콘서트를 통해 조국의 독립 기념일을 축하했다. 마크로 세르멘타 주 도미니카 공화국 이스라엘 대사는 콘서트에 대해서 듣고, 시드를 산토 도밍고에 있는 이스라엘 대사관에서 공연을 할 수 있도록 초청했다. 이스라엘 및 이스라엘 음악가들과 강한 유대를 맺고 있는 시드는 기쁘게 응했다. 그녀는 친구이자 피아니스트인 조나탄 드올레오와 동행했다.

공연 동안 드올레오는 자신의 아버지가 1972년 텔아비브 근처 롯 공항 (현재 벤구리온)에서 일본 적군파의 테러 공격으로 부상을 당한 유일한 도미니칸 공화국 시민이었다고 말했다. 드올레오는 또한 자신의 아버지가 기증했던 대사관 그림 중 하나를 알아보았다. 대사관 직원은 몰랐던 역사적 사실을 알려 준 것에 감사를 표했다.

Picture - 이야깃거리: 대사 (왼쪽)와 음악가들 (Conversation piece)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