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720 | 2014-03-05

‘외로운 군인들’이 이스라엘로 이주해 오다

이스라엘은 190명의 남녀로 이루어진 ‘외로운 군인들’을 환영했다. 그들은 유대 국가로 이민을 와 힘든 히브리어 수업을 마친 후, 바로 군대에 가게 된다! 이들은 이스라엘에 가족이 없기 때문에 외로운 군인들로 불린다. 그들은 세계 각국에서 왔다: 미국, 캐나다, 영국, 아르헨티나, 아제르바이잔, 벨라루스, 콜롬비아, 쿠바, 덴마크, 프랑스, 독일, 헝가리, 이탈리아, 카자스탄, 리투아니아, 멕시코, 몰도바, 페루, 루마니아, 러시아, 남아프리카, 스위스, 우크라이나, 베네주엘라, 우즈베키스탄. 190명 중 여성을 포함한100명은 전투 부대에 배치되었다.

환영식에는 두 명의 여성들이 있었다. 2년 전에 도착해 전투 부대에서 복무 중인 쿠바 출신의 21살 리안느 고메즈-엘보하이라와 페루 출신의 23살 줄리사 에밀리아 파니아였다.

“쿠바에서는 이스라엘에 관해서 좋은 것을 많이 듣지 못합니다”라고 네게브 사막의 도시 브엘세바에 배치된 리안느가 말했다. “사람들은 전쟁에 대해서만 이야기하죠. 하지만 이 땅에 오면, 다른 면들을 보게 됩니다. 새 이민자 수업은 우리에게 시온주의를 현실로 만들어 주었습니다. 제가 이스라엘 국가를 위해 군복무를 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닫게 되었죠.”

이스라엘 군대 (IDF)에는 2,700명의 외로운 군인들이 복무하고 있으며, 매년 900명씩 도착한다. 그들은 네페쉬 베네페쉬 (영혼과 영혼 - 북미와 영국으로부터 알리야를 장려하고 있음)와 뉴욕에 본부를 둔 ‘IDF의 친구들’과 같은 조직에서 후원을 받고 있다.

Picture - “누가 현숙한 여인을 찾아 얻겠느냐?” (잠31:10) (‘Women of valor)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