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 1,636 | 2014-03-05

스타트-업이 인터넷을 바꾸어 놓다

‘스타트-업 국가’라는 별명을 가진 이스라엘의 새로운 두 회사들이 미래 성장을 위한 엄청난 잠재력을 보유하고 있다.

29살의 조하르 다이안은 텍스트 기반의 인터넷 내용을 멋진 비디오 클립으로 바꾸어주는 프로그램을 발명했다. 다이안과 파트너인 요탐 코헨은 위비치라는 텍스트-투-비디오 제품을 개발시켰는데, 모든 장치에서 상영될 수 있다. 그들은 이러한 변환이 회사의 제품들에 대한 엄청난 관심을 끌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디오는 순수한 텍스트 보다 더 주목 받기 때문이다. 이 프로그램은 텍스트를 분석하여, 가장 적합한 비디오를 첨가해 주고, 나레이터의 목소리를 덧붙여준다. 홍콩에 본사를 둔 리 카슁은 이 사업에 이백 삽십만 달러를 투자하였다.

다른 인터넷 스타트-업인 주즈나우는 자동적으로 웹사이트 내용을 스마트폰이나 다른 이동 장치에서 읽을 수 있도록 해 주는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 광고를 포함하여 모든 내용을 확실하게 보여주기 때문에 웹사이트 제공자들이 주목하는 중요한 기술이다.

에 따르면 이스라엘은 현재 많은 하이-테크 스타트-업 회사들을 보유하고 있으며, 인구 대비 벤처 사업 보유 세계 1위 국가이다.

Picture - 텍스트를 비디오로 전환해 주다: 조하르 다이안

은혜를 받았다면 알려주세요